울산시, 지역기업 공공 조달시장 개척 지원
상태바
울산시, 지역기업 공공 조달시장 개척 지원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8.06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울산광역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 지역 중소기업의 신규시장 개척과 안정적 판로 확대를 위한 공공 조달 판로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공 조달 판로지원사업은 총 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맞춤형 입찰 정보시스템 구축·공공 조달 컨설팅, ▲지역 우수중소기업 제품 전시회·공공 구매 상담회,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지원사업 등 3개 분야로 구분, 추진된다.

공공 조달시장의 연간 규모는 국내총생산의 7%에 달하는 135조 원 규모의 거대한 시장으로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공공 조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반면, 지역 중소기업은 공공 조달 관련 전문 인력과 정보 부족으로 공공 조달시장 진입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공공 조달 판로지원사업을 2020년 처음으로 도입해 시행한다.

분야별 사업 내용을 보면, 맞춤형 입찰 정보시스템 구축·공공 조달 컨설팅 사업은 나라장터 등 전국 주요 기관의 입찰 정보를 제공하고 공공기관 우선 구매제도 활용, 전자입찰 계약·다수공급자계약(MAS) 등 단계별 전문 컨설팅을 지원한다.

지역 우수중소기업 제품 전시회·공공 구매 상담회는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이다.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은 제품개선, 기술개발제품 인증, 디자인 개발, 홍보·마케팅 등 4개 분야에 총 30여개 기업을 연중 모집해 기업별 최대 300∼500만 원을 지원한다. 사업비는 총 1억 5000만 원으로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이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에 이번 지원사업으로 활로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지역 내 기업들이 공공시장 진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지원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 누리집, 울산경제진흥원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