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액 사상 최초 100조원 돌파
상태바
‘19년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액 사상 최초 100조원 돌파
  • 김정진 기자
  • 승인 2020.04.2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김정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내수시장의 수요가 급격히 위축되는 가운데 공공조달시장의 중소기업제품 구매는 ‘19년 사상 최초 100조 원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8일 국무회의에서「2020년도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목표(안)」이 심의·의결된 후 이같이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관련 법령에 따라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를 이행하여야 하는 837개 기관(국가기관·지자체·공공기관 등)의 ’19년도 중소기업제품 구매액이 ‘18년 94조원에서 11조 원이 늘어난 105조 원에 달했다.
 
이는 총 구매액 자체가 증가함은 물론 중소기업제품 구매비율(총 구매액 중 중소기업제품 구매액의 비중)을 늘리려는 개별 기관들의 노력이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이들 기관의 올해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는 전체 103조 4,000억 원으로 작년 목표치인 93조 8,000억 원에 비해 9조6,000억 원 늘어난 수준이다.
 
대상 기관들이 목표치를 다소 보수적으로 책정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는 최소 105조원을 넘어서는 수준의 중소기업제품이 공공조달시장에서 소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 800여개 기관으로 구성된 공공조달시장 규모는 최대 130여조 원에 달하는데 작년과 올해의 경우 이 중 약 78%가 중소기업제품 구매비중에 해당한다.
 
이밖에, 기술개발제품과 여성과 장애인 기업 제품 구매도 ’18년에 비해 ‘19년에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