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텍G-허먼 밀러,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게이밍 의자 신제품 출시
상태바
로지텍G-허먼 밀러,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게이밍 의자 신제품 출시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7.2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배유미 기자] 로지텍의 게이밍 기어 브랜드 로지텍G와 가구업체 허먼 밀러(Herman Miller)가 엠바디 게이밍 체어를 출시한다.

엠비다 게이밍 체어는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해 몸을 바르게 정렬해 주고 몸의 균형과 편안함을 제공하는 게이밍 의자다. 쿨링폼에 의해 장시간 착석 시 발생할 수 있는 열을 감소시켜주며, 신체의 무게를 고르게 분산시키고, 압력을 완화해 건강한 신체 순환을 통해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양사는 지난 2년 간 세계 이스포츠 선수들과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수요를 파악했다. 디자인 과정에서 많은 이스포츠 선수들과 스트리머들이 일반 회사원보다 3배 이상 앞으로 기울인 자세로 앉으며, 디자인에 중점을 둔 기존 게이밍 의자들에 대해 불편함을 느끼고 있음을 확인했다.

허먼 밀러의 ‘팀 스트래이커(Tim Straker)’ 최고 마케팅 책임자는 “심층 연구를 시작하기 전부터, 많은 게이머들이 허먼 밀러 제품을 선호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고, 게이머 리뷰에서 높은 평가와 함께 더 다양한 옵션에 대한 니즈가 많았다”며 “엠바디 의자는 건강한 신체 움직임을 위한 압력 분산, 자연스러운 정렬 및 지지 기능이 포함돼 이러한 니즈에 대한 완벽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지텍G의 ‘피터 킹슬리(Peter Kingsley)’ 최고 마케팅 책임자는 “게이머는 보다 발전된 인체공학 솔루션을 누릴 자격이 있다”며 “허먼 밀러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수상 경력에 빛나는 엠바디 의자를 게이머만의 특정 니즈에 맞춘 솔루션으로 진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로지텍G와 허먼 밀러는 ‘엠바디 게이밍 체어’와 함께 ‘올린(Ollin) 모니터 암’과 ‘라티오(Ratio) 게이밍 데스크’도 출시한다. 넓은 동작범위의 ‘올린 모니터 암’은 화면을 가장 편안한 위치에 배치해 보다 건강한 자세로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다양한 무게와 크기의 모니터, 노트북을 지원한다. ‘라티오 게이밍 데스크’는 높이 조절 기능을 제공하며, 디자인으로나 기능면에서 ‘엠바디 게이밍 체어’와 함께 활용할 수 있다. 허먼 밀러 게이밍 제품군은 독점 수입사 스페이스로직에서 23일부터 구입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