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 코로나19 연구 위한 분자 모델링 시뮬레이터 무료 제공
상태바
다쏘시스템, 코로나19 연구 위한 분자 모델링 시뮬레이터 무료 제공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4.07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후보물질을 찾는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다쏘시스템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3D 분자 모델링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바이오비아 디스커버리 스튜디오(BIOVIA Discovery Studio)'에 대한 6개월 라이선스를 무료 제공한다고 밝혔다. 

바이오비아(BIOVIA) 솔루션은 생명과학과 바이오 인텔리전스 분야에서 재료설계를 포함한 분자 시뮬레이션, 리서치, 협업, 화학제조, 품질관리 등을 실현하는 소프트웨어다. 제약, 바이오 업계의 혁신과 신약개발을 지원한다.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돌연변이 전후의 단백질 결합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

현재 사노피, 화이자, 노바티스, 아스트라제네카 등 전 세계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 상위 25개 사에서 바이오비아를 사용하고 있다. 

통상 신약개발은 출시까지 수많은 동물실험과 임상시험이 필요하므로 개발에 막대한 시간과 비용이 요구된다. 하지만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인실리코(In-silico) 테스트 기술을 적용할 경우 신약 개발과 치료제 출시를 앞당기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오비아 디스커버리 스튜디오는 인실리코 연구를 지원하고, 가상 분자 모델링과 시뮬레이션을 통해 약물의 효능과 안정성, 약리학적 특성 등을 검증한다. 이를 기반으로 신약 후보물질을 찾는 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단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글로벌 제약회사들은 바이오비아 디스커버리 스튜디오로 인실리코 실험을 시행하여 평균 약 36억 달러를 절감했다고 발표했다.

다쏘시스템코리아 조영빈 대표는 “코로나19 연구에 참여하는 모든 학술 연구단체에 바이오비아 디스커버리 스튜디오를 무상으로 6개월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제품, 자연, 삶의 조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향하는 다쏘시스템은 생명과학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강력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