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잠수 로봇으로 선체 클리닝 작업 실시
상태바
현대상선, 잠수 로봇으로 선체 클리닝 작업 실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3.0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의 비용 절감과 친환경 작업 기대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현대상선이 운항 중인 선박의 선체 클리닝 작업을 수동작업보다 비용절감과 친환경 측면에서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는 잠수 로봇으로 대체한다. 

50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 플래티넘호의 선체 클리닝을 위해 잠수 로봇이 투입되고 있다
50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 플래티넘호의 선체 클리닝을 위해 잠수 로봇이 투입되고 있다

현대상선은 국내 잠수 로봇 전문회사인 타스글로벌과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잠수 로봇을 활용해 선박의 하부 표면 청소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선박 운항 중 선체 하부에 각종 따개비, 해조류, 외래종 식물, 이끼 등이 달라붙게 되면 마찰력이 높아진다. 그만큼 운항 속도가 떨어지고 연료 소모량이 증가하게 된다.

하지만 수작업으로 클리닝 작업을 진행하면, 선체 하부에 붙은 외래종 식물의 잔해나 벗겨진 선체 페인트가 그대로 바다에 유입될 수 있다. 이에 국내를 비롯해 싱가포르 등 일부 해외에서는 항만 내 수중 선체 클리닝 작업을 금지하고 있다.

반면 잠수 로봇으로 작업할 경우 본체와 연결된 여과 시스템을 통해 잔해물을 육상 정제 시스템으로 옮겨 처리한다. 따라서 외래종으로 인한 해양 생태계 교란 및 환경 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기존보다 약 40%의 비용 절감은 물론 보다 정밀한 클리닝이 가능하며 작업 시간도 크게 단축된다.

현대상선은 수중 클리닝 작업의 자동화 및 정제시스템이 조기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국내기업 타스글로벌과 상생 협업체제를 구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