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로봇 모듈화 국제표준 개발 한국이 주도
상태바
서비스로봇 모듈화 국제표준 개발 한국이 주도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2.0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이달 3일부터 7일까지 제주에서 열린 ‘서비스로봇 국제표준화회의’에서 강원대학교 박홍성 교수가 제안한 ‘서비스로봇 모듈화 일반 요구사항’에 대한 국제표준안이 표준승인(FDIS)을 위한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국제표준안은 로봇시스템 구성 요소 중 기능적으로 독립성을 가지면서 부분 개발·교체·재활용을 할 수 있는 ‘로봇 모듈’을 정의하는 표준이다. 서비스로봇 모듈화 표준이 한국 주도하에 국제표준화를 이루면, 모듈 형태로 호환성이 갖춰진 로봇 부분품을 한국이 생산·유통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로봇시장 진입 장벽을 낮추고, 신제품 개발 속도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회의를 통해 해당 국제표준안의 후속 표준으로 ‘서비스로봇의 모듈 간 인터페이스’와 ‘소프트웨어인터페이스 공통 정보’ 두 가지를 제안하기 위해 세부 내용을 함께 협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서비스로봇 모듈화 일반 요구사항에 대한 국제표준안은 6월 표준승인 단계를 거쳐 올해 내로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예정이며, 후속 표준안은 각각 오는 5월과 11월 신규 작업과제로 제안이 이뤄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비스로봇 모듈 활용 예 (출처: 지능형로봇표준포럼 표준 (KOROS 1106-1))

이외에도 LG전자는 ‘개인지원로봇의 안전요구사항 국제표준(ISO 13482)’에 ‘국내 산업계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과도한 안전요구사항’을 개선하는 개정 항목을 제안해왔고, 세종대학교 문승빈 교수는 ‘서비스로봇 주행성능 국제표준(ISO18646-2)’에 ‘경로 정확도’ 등의 성능항목을 추가하는 개정안을 10월에 제안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