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14개 규제자유특구에 1600억 원 실증 지원
상태바
중기부, 14개 규제자유특구에 1600억 원 실증 지원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1.29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규제자유특구의 규제 해소와 실증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올해 총 예산 1598억 원을 투입한다.

 

(자료: 중기부)

중기부와 지자체는 지난해 7월, 11월 총 2차에 걸쳐 규제자유특구와 기술 분야를 지정했고, 추진 체계를 구축하고 기업을 이전하는 등 현정 점검을 마루리하고 본격 실증에 착수한다. 예산이 투입되는 신기술·신사업 5대 분야는 ▲정보통신(174억 원) ▲자원·에너지(316억 원) ▲자율교통(452억 원) ▲친환경 운송(284억 원) ▲바이오·의료(368억 원)다.

가장 많은 예산 투자가 이뤄지는 자율교통 분야는 자율주행 도로 실증을 통해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수집한 실증 데이터로 자율주행 산업이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이 진행된다.

관련 규제로 인해 개발과 실증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바이오·의료 분야에도 많은 예산이 투입된다. 비실별화된 의료정보의 산업적 활용, 의료기기 분야 공동제조소의 운영·지원을 통한 의료기기제조 창업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 창업 초기 투자비용을 줄여 제2벤처붐 확산 등 의료선진화와 첨단화를 도모하고, 이를 위해 의료기술에 대한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해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블록체인과 스마트 안전제어로 믿을 수 있는 산업 환경을 구축하고, 수소전지나 배터리 리사이클링 등의 에너지 신산업을 통해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e-모빌리티를 활성화하는 등의 목적을 세우고 있다.

 

규제자유특구별 주력 분야

사업 진행별로는 실증 R&D에 883억 원, 사업화 지원에 280억 원, 실증기반구축에 435억 원의 예산이 분배된다. 중기부는 지난해 지정된 14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2021년까지 혁신 사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