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기록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상태바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기록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12.2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과 손을 자유롭게, 세상은 더 넓게” 링크플로우 FITT 360 리뷰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바야흐로 ‘기록의 시대’다. 특히 카메라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지며 우리는 점점 더 많은 일상을 사진과 영상으로 기록하고 있다. ‘브이로그(Vlog, 비디오와 블로그의 합성어)’란 말이 더는 낯설지 않은 요즘이다.

하지만 일반적인 카메라에는 한계가 있다. 눈앞의 풍경만 찍을 수 있는 제한된 화각과, 촬영 중 카메라에 내어줄 수밖에 없는 눈과 손이 그렇다. 혹시 여행지의 풍경을 꼼꼼히 기록하겠다며 열심히 카메라 셔터를 눌렀지만, 정작 시선은 카메라에 뺏긴 채 주변을 잘 돌아보지 못했던 기억은 없는가? 

조금 부끄러운 상상이지만 고백한다. 기자는 차라리 ‘내 눈에 녹화 기능이 있었으면’이라고 생각해본 적들이 있다. 하지만 사이보그가 아닌 이상 그런 일이 가능할 리 없다. 무엇보다 사실, 그러지 않아도 된다. 그저 신경쓰지 않아도 주변 풍경을 알아서 찍어주는 카메라를 쓰면 되니까. 링크플로우의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 ‘FITT 360’ 이야기다.

링크플로우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 FITT 360
링크플로우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 FITT 360

그동안 놓쳐 했던 순간들, 카메라를 목에 건다면?

FITT 360은 링크플로우가 개발한 세계 최초의 웨어러블 360도 촬영 카메라다. 넥밴드형 이어폰과 외형이 유사하며, 전후면 3개의 카메라를 이용해 촬영한 영상을 하나로 이어 붙이는 방식으로(Stitching) 360도 영상을 완성한다. 사용자는 FITT 360을 목에 걸고 원하는 풍경을 마음껏 감상하면 된다. 그저 녹화 시작과 종료 버튼 정도만 눌러주면 웬만한 조작도 끝이다. 

FIIT 360 구성품
FIIT 360 구성품

360도 웨어러블 촬영을 통해 눈과 손이 자유로워진다는 것은, 기록의 경험도 새로워질 수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가령 자전거나 킥보드를 탈 때, 산에 오르거나 놀이기구를 타는 순간 등 부득이하게 카메라를 포기해야 했던 순간들이 디지털 기록의 한편으로 남게 된다는 이야기다. 또 360도 영상이기 때문에 시야 밖 주변의 풍경을 함께 담을 수 있는데, 그러다 보면 스쳐가며 놓쳤던 재미있는 순간이나 장면들이 카메라에 포착돼 있기도 한다.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를 사용했을 때만 느낄 수 있는 묘미이자 즐거움 중 하나다.

FITT 360 실제 착용컷(측면)
FITT 360 실제 착용컷(측면)
FITT 360 실제 착용컷(후면)
FITT 360 실제 착용컷(후면)

가볍고 안정적인 넥밴드 카메라

우리가 흔히 아는 360도 카메라는 보통 부피가 크고 휴대성이 낮다. 외부에서 쓰기엔 남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아 부담스러운 면도 문제라면 문제다. 반면, FITT 360은 누가 봐도 넥밴드 이어폰처럼 보이는 캐주얼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무게는 240g으로 착용 시 불편함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여러 크기의 넥가이드 중 내 목에 맞는 사이즈를 골라 장착하면 보다 안정적으로 착용할 수 있다. 실제 FITT 360을 착용하고 점프를 하거나 공원을 달려보는 등의 테스트에서도 기기는 흔들림 없이 목에 걸려있었다. 너무 과격한 운동이 아니고서야 기기가 벗겨져 낭패를 보는 상황은 걱정하지 않아도 좋을 듯하다.

FITT 360 후면 렌즈
FITT 360 후면 렌즈
FITT 360 전면 렌즈
FITT 360 전면 렌즈

간편한 촬영, 이동, 공유의 삼박자

촬영은 사진 영상 둘 다 가능하다. 녹화 버튼을 길게 누르면 영상, 짧게 누르면 사진이다. 영상은 최대 1시간까지 연속 녹화할 수 있다. 시간이 다소 아쉽게 느껴질 수 있겠지만, 사실 어디서 무엇을 찍든 한 번에 한 시간씩 이어서 촬영하는 일은 생각보다 드물다. 실제 테스트를 진행했을 때도 이점이 크게 불편하진 않았다. 

영상은 기기 내부에 저장되며 USB 케이블로 PC에 연결해 손쉽게 이동할 수 있다. 혹은 아예 촬영 중 실시간으로 유튜브나 페이스북에 360도 스트리밍 영상을 송출할 수 있다는 점도 FITT 360만의 특징 중 하나다.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구현을 위해 링크플로우는 FITT 360에 5G를 접목했다. 통신사와 관계 없이 5G 사용자라면 스마트폰과 FITT 360을 블루투스와 와이파이로 연결해 360도 영상을 실시간으로 송출할 수 있다. 여기에 ‘리얼 360’ FITT 360 연결 앱을 사용하면 같은 앱을 사용하는 지인 4명과 동시에 360도 실시간 영상통화를 주고받는 것도 가능하다. 소통과 공유의 트렌드를 반영해 개발된 기능들이다. 참고로 4G LTE에서도 이같은 기능들을 사용할 순 있지만 안정적인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5G 사용이 권장된다. 

그룹통화 등 추가 기능을 제공하는 리얼 360도 애플리케이션
그룹통화 등 추가 기능을 제공하는 리얼 360도 애플리케이션

이 외에도 저장한 영상을 유튜브나 페이스북처럼 360도 콘텐츠를 지원하는 플랫폼에 업로드하면 별도의 편집 없이도 360도 사진과 영상을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다. 혹은 기기가 360도 영상 재생을 지원한다면 FITT 360에서 휴대폰으로 직접 영상을 다운받아 감상하는 것도 가능하다. PC에도 곰플레이어 등 360도 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들이 다양하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다. 비록 대부분의 360도 카메라가 겪는 문제라지만 스펙에 비해 체감 화질은 낮은 편이다. 하나의 장면을 3개의 카메라로 나눠 촬영하고 스티칭하는 과정에서 일부 화질 열화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어두운 곳보단 가급적 빛이 충분한 야외에서 촬영해야 이런 단점을 최소화할 수 있다. 자체 편집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 점도 다소 아쉽게 느껴졌다. 

그러나 전문적인 장비 없이도 360도 촬영이 매우 간편해진다는 점만으로 FITT 360은 충분히 매력적인 기기다. 평소 여행이나 브이로그 촬영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두 손이 자유로운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가 평범했던 그동안의 기록에 색다른 변화를 줄 수 있는 좋은 아이템으로 쓰일 수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