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로템, 5G 기반 민·관 자율주행 차량 플랫폼 개발
상태바
KT-현대로템, 5G 기반 민·관 자율주행 차량 플랫폼 개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1.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목적 무인차량 HR-세르파에 5G 자율주행 기술 적용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KT가 5G 통신을 기반으로 민·관에서 두루 사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차량과 플랫폼을 개발한다. 

KT는 현대로템과 5G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과 관제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군 대상 자율주행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11월 5일 밝혔다.

현대로템 HR-셰르파

KT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현대로템과 함께 ▲5G 통신 기반 자율주행 차량 설계와 개발 ▲자율주행 관제플랫폼과 원격운용체계 개발 ▲민·군 자율주행 차량 사업 확장을 위한 시장 발굴 등에 나서게 된다. 

양사는 오는 12월 현대로템의 다목적 무인차량 ‘HR-Sherpa(HR-셰르파)’를 활용한 5G 자율주행 실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 협력에 착수한다. 이 실증사업은 현대건설이 추진 중인 ‘3D 디지털 현장관리 기술개발 사업’으로 충청남도 서산 간척지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측량, 물류 등의 작업 효용성을 검증하는 사업이다. KT는 5G 네트워크 기반의 자율주행 통합관제플랫폼을 HR-셰르파와 연동해 토목건축 현장에서의 사업 가능성을 타진한다는 계획이다. 

KT와 현대로템은 산업현장뿐 아니라 물자후송, 감시정찰 등 방위산업 분야로의 사업 영역 확장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현대로템이 무인체계 기술력 강화를 위해 개발한 민·군 겸용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를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HR-셰르파는 차량 앞의 사람을 인식해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을 할 수 있으며, 원격조종 기능을 비롯한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