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텍, ‘갤럭시 워치 액티브2’에 심박수 측정 모듈 공급
상태바
드림텍, ‘갤럭시 워치 액티브2’에 심박수 측정 모듈 공급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0.2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 다각화 진행 예정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종합전자부품 제조기업인 드림텍이 스마트 워치용 심박수와 심전도 측정 모듈을 공급하는 등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드림텍은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블루투스 모델과 LTE 모델에 심박수측정기(Heart Rate Monitor; HRM) 모듈을 공급한다고 10월 29일 밝혔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삼성전자의 스마트 워치인 갤럭시 워치 액티브2는 달리기, 걷기, 자전거, 수영 등 7개 종목을 자동 측정하고 39개 이상의 운동을 기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번 스마트 워치가 심장 박동 인식 센서와 심전도 센서를 내장해 건강 관리 기능을 강화했다. 

드림텍이 공급하는 HRM 센서 모듈은 사용자의 손목에 밀착되는 기기 후면 중앙에 위치해 보다 정확한 수치를 제공한다. 

평소는 물론 운동 시 심박수와 혈중 산소포화도(SpO2)를 모니터링할 수 있다. 개인의 최대 심박수와 운동 시 적정 심박수를 계산해 운동 강도를 조절하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또, 산소포화도 측정을 통해 체내에 전달되는 산소의 양을 파악함으로써 건강 상태를 가늠하고 운동 방법과 강도 등을 결정하는 척도로 활용할 수 있다. 평상 시에는 실시간 스트레스 지수 관리 기능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드림텍이 공급하는 HRM 모듈에는 심박수와 산소포화도뿐 아니라 심장 모니터링 기능인 심전도(Electrocardiogram; ECG) 측정 기능도 포함돼 있다. 다만, 국내 의료법 상 활성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드림텍은 앞서 무선 심전도 센서를 개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하고 국내 상용화를 위한 준비에 돌입하는 등 스마트 의료기기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으로 헬스케어 분야로도 사업을 다각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