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체험형 인터랙티브 영화 ‘모두비’로 쉽게 제작한다
상태바
ETRI, 체험형 인터랙티브 영화 ‘모두비’로 쉽게 제작한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10.2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부산광역시와 함께 관객과 상호작용하는 ‘인터랙티브 미디어 창작 플랫폼’인 ‘모두비(MODUVI)’를 개발했다.

 

인터랙티브 미디어는 스토리텔링 기법 중 하나로 체험자와 상호작용하면서 선택에 따라 스토리와 결과가 달라지는 연출 방식이 적용된 콘텐츠다. ETRI는 1회성 개발이 아닌, 양질의 콘텐츠를 간단하게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작했다. 이는 ▲영화 장면 자동 분할 기술 ▲영화 장면 자동분석·태깅(Tagging) 기술 ▲영화 장면 검색·재구성 기술 ▲영상과의 인터랙션과 반응 전달 기술 ▲객체 제어·변환 기술 등을 핵심 기술로 가진다.

아카이브 구축과정에서 플랫폼이 영상 장면별 의미를 분할, 메타 데이터를 자동 분석해 붙여줌으로써, 편집자는 특정 영상을 일일이 찾는 수고를 덜 수 있다. 예를 들어 ‘젊은 여성이 바닷가를 달리고 있다’를 입력하면, 자연어 분석을 통해 관련 영상이 자동 검색된다. 이를 통해 편집자는 인터랙티브 영상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다.

 

이 기술로, ETRI와 동의대학교 LINC+ 사업단, 씨네폭스는 업무 협력 의향서(LOI)를 체결했으며, 동의대는 영화학 수업 과정에서 본 플랫폼을 운영해 창작자의 작업을 돕고, 해당 입장에서의 요구 사항을 수집할 계획이다. 또한, 씨네폭스는 동의대에서 제작된 인터랙티브 영화를 자사의 영화 포털 사이트에 추가해 시장성을 타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