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퀸즈대학·NIST와 손잡고 양자컴퓨팅 연구 가속화
상태바
ETRI, 퀸즈대학·NIST와 손잡고 양자컴퓨팅 연구 가속화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9.2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지난 19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가 대전에서 양자컴퓨팅 보안기술 국제 워크샵을 개최했다.

 

 

양자컴퓨터가 개발되면 현대 암호 기술의 근간을 이루는 RSA 암호 시스템이 붕괴될 것으로 예상돼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대비해 안전한 내성 암호를 개발하고 암호의 위험성을 미리 연구하며 표준화를 이루는 작업이 전 세계적으로 활발해지고 있다.

이날 워크샵에서는 미국 국립기술표준원(NIST) 릴리 첸(Lily Chen) 박사와 유럽 정보보호 프로젝트를 이끄는 영국 퀸즈대학 오닐(O’Neill) 교수의 특별강연, ETRI의 양자보안 검증 프로젝트와 한국의 양자컴퓨팅 기술 현황을 알리는 세션,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의 관련 기술 발표가 이어졌다.

이번 행사는 ETRI와 영국 퀸즈대학 간 국제협력 1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양 기관은 세번째 양해각서 서명식을 진행해 한·영 간 양자보안을 포함하는 사이버 보안 분야 글로벌 파트너십을 재확인하며, 정보보호 연구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자컴퓨팅 암호 연구를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ETRI는 미국 NIST과도 협력을 이뤄 향후 연구개발을 함께할 방침이다.

한편, ET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미래컴퓨팅 환경에 대비한 계산 복잡도 기반 암호 안전성 검증 기술개발 사업’의 전문연구실로 선정돼 연구를 진행중이며, 암호 분석 전용 양자 알고리즘을 통해 양자컴퓨터와 똑같은 환경을 구현하고, 암호의 보안 강도를 사전에 측정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