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AI 트레이닝·추론 특화 '너바나 프로세서' 공개
상태바
인텔, AI 트레이닝·추론 특화 '너바나 프로세서' 공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2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NP-T, NNP-I - 고속 트레이닝과 저전력 중점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인텔이 핫칩스 2019에서 곧 출시를 앞둔 고성능 인공지능(AI) 가속기 인텔 '너바나(Nervana)' 신경망 프로세서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해당 제품군에는 트레이닝용 프로세서인 NNP-T와 추론용 프로세서인 NNP-I가 포함된다. 

인텔 부사장 겸 AI 제품 그룹 총괄 매니저인 나빈 라오(Naveen Rao)는 “인텔이 추구하는 '모든 곳의 인공지능'을 구현하려면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한 복잡한 AI 애플리케이션과 고성능의 확장 가능한 범용 컴퓨팅, 그리고 전문화된 가속기가 필요하다"며, "미래에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에 이르는 종합적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텔 너바나 프로세서는 딥러닝 트레이닝의 경계를 확장하기 위한 두 가지 주요한 사항에 대한 만족을 우선으로 한다. 첫 번째는 '네트워크를 가능한 빨리 트레이닝 하는것', 두 번째는 '주어진 전력 내에서 수행하는 것'이다.

너바나 NNP-T
너바나 NNP-T

우선 NNP-T는 처음부터 레거시 기술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고정경비 없이 대형 모델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기능과 요구 사항을 내재하고 있다. 또 미래의 딥러닝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유연성과 프로그래머블 특성을 담아 기존 워크로드와 미래 워크로드 모두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너바나 NNP-I는 추론에 특화된 모델로 대규모 딥러닝 구축을 가속하며, 와트당 업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아이스 레이크(IceLake) 코어를 탑재한 인텔 10나노 공정 기술을 활용한다. 또 성능이나 전력효율 저하 없이 높은 수준의 프로그래머블 기능을 제공한다. 

너바나 NNP-I
너바나 NNP-I

인텔은 인공지능이 모든 워크로드에서 보편화됨에 따라 쉬운 프로그래밍, 짧은 지연 시간, 빠른 코드 포팅 등, 주요 딥러닝 프레임워크를 모두 지원하는 전용 추론 가속기를 통해 기업은 데이터가 지닌 잠재력을 실행 가능한 통찰력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