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XP-마이크로소프트, 에지-투-클라우드 머신러닝 솔루션 시연
상태바
NXP-마이크로소프트, 에지-투-클라우드 머신러닝 솔루션 시연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5.1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NXP 반도체(NXP Semiconductors)는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 기능을 접목해 애저 IoT(Azure IoT) 사용자가 이상 탐지(Anomaly detection)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했다.

 

 

NXP의 머신러닝과 임베디드 프로세싱(Embedded Processing) 역량,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전문성을 결합해 새로운 애저 IoT용 이상 탐지 솔루션(Anomaly Detection Solution)을 개발하고, 5월 6일부터 8일까지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개최된 마이크로소프트 빌드(Build)에서 선보였다.

솔루션은 소형 폼 팩터, NXP의 i.MX RT106C 크로스오버 프로세서로 구동되는 저전력 SOM(System-on-Module), 전체 센서 제품군과 관련 이상 탐지 툴박스(Anomaly Detection Toolbox)로 구성된다.

툴박스는 랜덤 포레스트(Random Forest)나 SVM(Simple Vector Machine)과 같은 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장치의 정상적인 동작을 모델링하고, 로컬·클라우드 메커니즘으로 비정상적인 동작을 탐지한다. 이를 통해 클라우드 대역폭 요구 사항을 대폭 낮추며, 일부 비용만으로도 전체 온라인 로깅과 프로세싱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에는 순환 부품에 대한 예지정비와 동체·침입 탐지가 포함된다.

NXP의 비용효율적인 i.MX RT106C 이상 탐지 솔루션은 강력한 일련의 센서와 고성능 i.MX RT106C 크로스오버 마이크로컨트롤러(Crossover MCU)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MCU는 최대 600MHz까지 가동되며, 에지 환경에서 센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할 수 있다. 본 솔루션은 애저 IoT 클라우드와 긴밀하게 연결돼 고객의 클라우드 데이터 전송을 한층 간편하게 만든다. 고객들은 데이터를 시각화하고 강력한 데이터 분석 도구로 에지 장치 배포에 필요한 동작 예측 모델을 훈련시킬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