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강인병 CTO, “OLED, 라이프 스타일 바꾸는 혁신적인 폼팩터”
상태바
LGD 강인병 CTO, “OLED, 라이프 스타일 바꾸는 혁신적인 폼팩터”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2.2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양대규 기자] LG디스플레이가 OLED만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입증하고, 올 한해 OLED 대세화를 통해 선도적인 입지를 굳힌다는 방침이다. 27일 LG디스플레이는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 강인병 부사장 주관으로 ‘Display 기술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는 디스플레이에 대한 정의에서부터 LCD, OLED 등 디스플레이 기술, 향후 디스플레이 발전방향 등을 설명하는 자리였다.

이날 강인병 부사장은 “OLED는 QD-LCD와는 플랫폼 자체가 다른 디스플레이”라며, “자발광 디스플레이인 OLED가 4차 산업혁명의 라이프 스타일을 바꾸는 혁신적인 폼팩터”라고 강조했다.

디스플레이는 화질과 디자인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발전해 왔다. LCD(Liquid Crystal Display)는 브라운관(CRT)과는 다르게 얇고 선명한 화질로 평판 디스플레이 시대를 열었으며, 아직까지도 진화 중이다.

특히, LCD는 FHD(2K), UHD(4K), 8K로의 해상도는 물론 백라이트(Back Light)를 CCFL에서 LED로 교체하는 등 ‘완벽한 화질’을 구현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있어 왔다. 최근에는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미세 분자구조를 적용한 나노셀(Nano Cell), 퀀텀닷 필름을 부착한 QD-LCD 중심으로 ‘색재현율’을 높이는 데 힘쓰고 있다.

또한, 보다 얇고 가벼운 디자인 차별화 구현을 위해 상당한 기술을 확보해 왔으며, 영화에 나오는 둘둘 말거나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가 눈 앞의 현실이 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강인병 부사장은 “화질은 해상도뿐만 아니라 휘도, 명암비, 최대 밝기, 시야각, 색재현율 등 다양한 요소가 복합적으로 결정한다. OLED는 LCD와 명확히 구별되는 백라이트가 없기 때문에 완전한 블랙(Black)으로 구현하는 무한대의 명암비, 넓은 시야각, 풍부하고 정확한 색표현 등 최고의 화질을 구현한다”며, “또한, 월페이퍼(Wallpaper), 플렉시블(Flexible), 롤러블(Rollable), 폴더블(Foldable) 같은 자유로운 디자인은 물론 사운드·센서 통합, 투명, 미러(Mirror)로의 확장성 등이 용이한 OLED는 새로운 부가가치를 가져다 줄 수 있는 차원이 다른 디스플레이”라고 말했다.

FHD(1920×1080) 보다 16배, UHD(3840×2160) 보다 4배 더 선명한 8K(7680×4320) 시대를 맞아, LG디스플레이 강인병 부사장은 “8K 시대에서 OLED가 굉장히 유리”하다며, “OLED는 3300만개 화소로 화질을 제어할 수 있는 자유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강 부사장은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화면을 구성하는 픽셀 사이즈가 작아지므로, 픽셀 하나하나를 컨트롤 할 수 있는 자발광 디스플레이인 OLED는 8K에 최적의 디스플레이”라고 말했다.

OLED TV는 2013년 첫 출시 이후 북미, 유럽, 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강인병 부사장은 “일본의 대형 전자제품 매장인 요도바시 카메라에 전시된 TV중 40% 가량이 OLED TV”라며, “평판 디스플레이의 본고장인 일본의 2500불 이상 하이엔드 TV 시장에서 2018년 기준 82%를 점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2018년 OLED TV 판매금액은 65억 3000만 달러를 차지했으며 작년 연간 성장률은 58%를 기록했다. 이처럼 글로벌 TV시장에서 OLED 판매가 급증하는 데는 LG전자 주도 이후 일본 소니(Sony), 도시바(Toshiba), 파나소닉(Panasonic), 유럽의 필립스(Philips), 뢰베(Loewe), 뱅앤올룹슨(B&O) 등 글로벌 TV업체들이 OLED 진영에 속속 합류, 지난해 총 15곳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