챌린저스, 5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상태바
챌린저스, 5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1.01.1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혜진 기자] 화이트큐브는 자사 앱 '챌린저스'가 50억원 규모의 초기(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챌린저스는 누구나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설계된 모바일 앱 서비스다. 이번 투자에는 지난 투자사인 알토스벤처스의 후속 투자와 함께, KTB네트워크의 리드로,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펄어비스캐피탈 등 굴지의 벤처캐피탈(VC)들이 참여했다. 2019년 10억원 시드투자에 이은 후속 투자로, 누적 투자 금액은 60억원 가량이다. 

2018년 11월 창립한 챌린저스는 지난해 말 기준 누적 거래액 814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3.4배 성장한 수치다. 회사 측은 작년 한 해 동안에만 573억원이 챌린저스를 통해 거래됐다고 설명했다.

누적 가입자수는 51만명이다. 이용자들이 개설한 챌린지수는 이날 현재 5만5800여개에 달한다. 누적 참가건수도 158만 건까지 늘어나며 전년 누적 참가건수인 43만 건 대비 3.7배 이상 증가했다.

챌린저스에서 공식적으로 제공되는 미션은 운동, 학습, 시간관리, 감정관리 등 500여 종에 달한다. 이미 개설되어 있는 챌린지 중 원하는 미션이 없다면 새롭게 주제를 설정해 인원을 모집할 수도 있다. 누구나 자유롭게 챌린지를 개설하고 도전할 수 있는 열린 확장성이 챌린저스의 고속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챌린저스 앱에서 펼쳐지는 수많은 챌린지의 평균 성공률은 무려 89%에 달한다. 18세부터 44세까지의 연령층이 주요 이용 고객군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직장인, 사회초년생, 취업준비생, 주부 등 다양한 이들이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목표 달성 주기는 평균 2주가 가장 많으며, 설정한 기간 동안 반복되는 도전 과제를 수행하면서 일회성이 아닌 습관을 기를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최혁준 화이트큐브 대표는 "특히 올해는 이용자분들의 관심이 높은 교육, 헬스케어, 자산관리 부문에서 더욱 양질의 챌린지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각계 전문가 및 전문기업들과 손잡고 전에 없던 서비스를 선보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