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카카오, 전기차 보급 위해 MOU 체결
상태바
기아차·카카오, 전기차 보급 위해 MOU 체결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1.01.1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혜진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전기 택시 보급 활성화에 나선다. 

기아차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전날 서울 강남구 기아차 사옥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택시 업계에 전기차를 빠르게 보급·정착하기 위한 협약이다.

기아차의 전기차 기술과 충전 인프라에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을 접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전기 택시를 대중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양사는 향후 전기차 시장과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도 발굴할 예정이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은 “향후 브랜드 리런칭(Relaunching)과도 연계해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를 성장 모멘텀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장은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친환경차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부터 전기차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전담 직원이 무료로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로, 연 5회 제공하던 혜택을 10회로 늘릴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