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사업재편 심의 10개 중 6개가 '미래차' 진출
상태바
산업부 사업재편 심의 10개 중 6개가 '미래차' 진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6.2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재편 승인 문턱 낮추고, 세제·금융·R&D 지원 강화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지난 24일 ‘제26차 사업재편계획심의위원회’ 심의 통과 10개 기업의 사업재편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출처: 산업부)

금번 사업재편을 통해 6개의 자동차 부품 업체가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 산업생태계로 진출한다. 6개 중견·중소기업은 수소연료전지 분야의 상아프론테크와 제이앤티지, 하우징 분야의 코넥, 냉각조절장치 분야의 인지컨트롤스, 배터리 분야의 덕양산업, 차체 분야의 새한산업이다.

이 외에도 유·무인항공기를 개발하는 베셀에어로스페이스,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용 액정 보호 필름을 개발하는 중우엠텍, 스마트 방범 시스템을 구축하는 신관산업, 의료용 산소공급시스템을 만드는 엔에프가 유망 신산업 테마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승인기업 10개사는 사업재편 기간(5년) 동안, 신산업분야의 기술개발이나 신제품 양산을 위해 약 1000여 명을 신규고용하고, 총2300억 원을 신규 투자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승인기업들이 글로벌 첨단부품 공급 핵심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심의에서 사업재편위원회 위원들은 산업의 대전환기를 맞아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사업재편 활성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며, 사업재편 승인의 문턱을 낮추고 세제·금융·R&D 등의 혜택을 대폭 강화하는 방향으로 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