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제동 문제 등 볼보 외 7개사 4만 대 차량 리콜
상태바
긴급 제동 문제 등 볼보 외 7개사 4만 대 차량 리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2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수입·판매된 차량 32종 3만 9760대에서 비상자동제동장치(AEBS), 긴급제동신호장치 등의 문제로 안전상의 위험을 감지하고 이에 대해 시정조치(리콜)한다.

이번에 리콜되는 차량 수입·판매처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지엠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혼다코리아 ▲포르쉐코리아 ▲한불모터스 ▲비엠더블유코리아다.

 

볼보의 XC90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C90, XC60, XC40, V90CC, V60CC, S90L, S90, S60 8개 차종(1만 3846대)에서는 전방 장애물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등 비상자동제동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가 감지됐다.

한국지엠에서 수입·판매한 BOLT EV 차종(9233대)은 타이어공기압경고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는 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자동차 자기인증적합조사를 실시한 결과로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디스커버리 스포츠 2.0D, 디스커버리 스포츠 2.2D 2개 차종(8642대)은 후방 차량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는 긴급제동신호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Polo 5 FL 1.4 TDI BMT, Polo 1.6 TDI, Jetta 1.6 TDI BMT, Golf 1.6 TDI BMT, 1.4 TSI 5개 차종(3337대)은 변속기 내 부품(어큐뮬레이터, 오일압력 생성기) 결함으로 지속적인 운행 시 변속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지엠,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리콜 대상 차량을 해당 공식서비스센터를 통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의 방식으로 무상 수리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혼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ODYSSEY 차종(2424대), 포르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마칸 차종(1276대),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판매이전 포함)한 푸조의 Peugeot 3008 1.5 BlueHDi, Peugeot 508 1.5 BlueHDi, Peugeot 308 1.5 BlueHDi, Peugeot 5008 1.5 BlueHDi, Peugeot 2008 1.5 BlueHDi, Citroen Grand C4 SPACETOURER 1.5 BlueHDi, 시트로엥의 Citroen C4 New Cactus 1.5 BlueHDi, Citroen C5 AIRCROSS 1.5 BlueHDi, Citroen C3 AIRCROSS 1.5 BlueHDi 10개 차종(700대),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BMW M6 Gran Coupe, BMW X6 xDrive40i, BMW X6 xDrive30d, BMW X6 M 차량 4종(205대)에서도 제작결함이 발견됐으며, 이는 해당 공식서비스센터를 통해 점검 수리·교체 받을 수 있다.

관련 시정 내용은 제작사가 차량 소유자에게 우편, 휴대전화 문자로 연락하며, 자비 수리의 경우 제작사에 수리 비용 보상 신청을 할 수 있다. 국토부가 운영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제작결함을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