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현대 ·벤츠 등 6개사 11만대 리콜
상태바
쌍용 ·현대 ·벤츠 등 6개사 11만대 리콜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7.0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일 쌍용자동차,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르쉐코리아, 혼다코리아, 한불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10개 차종 10만 921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티볼리 등 2개 차종 8만 8664대는 연료공급호스의 내구성이 약해 호스 내·외면에 미세한 균열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연료 누유로 인한 화재 발생의 가능성이 있어 리콜에 들어간다. 쌍용자동차 정비 네트워크에서 6월 30일부터 해당차량에 대해 무상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GV80(JX1) 1만 5997대는 경사로 정차 시 연료 쏠림 현상으로 계기판 내 주행가능 거리가 과도하게 높게 표시돼, 계기판 주행가능거리 표시대로 주행할 경우 연료 부족으로 시동이 꺼질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차량은 6일부터 현대자동차 직영서비스센터․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서 수입, 판매한 S 560 4MATIC 등 4개 차종 3150대는 엔진오일 마개의 내구성 부족으로 마개 사이로 엔진오일이 누유되고, 이로 인해 엔진이 손상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 조치된다. 해당 차량은 3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부품 추가 장착을 받을 수 있다. 
 
포르쉐코리아의 카이엔(9YA) 737대는 변속기 오일 파이프의 내구성 부족으로  오일이 누유되고, 이로 인해 변속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차량은 3일부터 포르쉐코리아 공식 대리점에서 점검 후 개선된 부품 교체에 들어간다.  
 
혼다코리아의 어코드 608대는 연료펌프 내 임펠러 결함으로 연료펌프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혼다코리아는 13일부터 무상 부품 교체를 개시한다. 
 
한불모터스의 DS3 Crossback 1.5 BlueHDi 56대는 전자제어장치(ECU)의 전기배선 묶음을 고정하는 부품 불량으로 전기배선이 고정 지지대로부터 이탈과 피복 손상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합선과 시동이 꺼질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불모터스는 2일부터 부품 고정 수리에 들어갔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