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접고 휘어지고 세탁까지 가능’한 광필름 개발
상태바
KIST, ‘접고 휘어지고 세탁까지 가능’한 광필름 개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2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나노포토닉스연구센터 권석준 박사팀이 경희대학교 응용화학과 고두현 교수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세탁해도 파장변환된 빛의 세기가 유지되는 광필름을 개발했다.

 

KIST 연구진은 수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산화 실리콘(실리카) 구체를 바둑판 모양의 격자로 배열하고, 실리카 구체 표면 위에 파장변환 나노물질과 금속 구조체를 형성시켰다. 이 구조를 통해 근적외선의 흡광과 가시광선의 발광을 동시에 극대화시켜, 근적외선-가시광선 파장변환 효율을 기존 대비 1000배가량 증폭시켰다.

특히, 연구진이 개발한 실리카 마이크로 구체의 격자 배열은 투명 필름으로 쉽게 전사(Transfer)할 수 있고, 필름을 접거나 휠 수 있어며, 세제로 세탁해도 파장변환된 빛의 세기가 보존됨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KIST 권석준 박사는 “현재 적외선을 활용한 센서는 한 종류의 데이터만 수집할 수 있는 수준이나, 이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를 한 번에 수집하고 이미지화할 수 있다”며, “접기, 세탁성, 다른 필름으로의 전사 용이성 등 다양한 공정상 장점이 있어 폴더블 기기, 웨어러블 센서나 유연한 파장변환 이미징 장치 등 다양한 분야로 응용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