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개발 데이터 18만 건 AWS로 활용한다
상태바
한국타이어, 개발 데이터 18만 건 AWS로 활용한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2.11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를 도입해 타이어 컴파운드 연구를 가속화한다.

 

AWS는 한국타이어가 축적해온 18만 건 이상의 컴파운드 데이터를 활용해 컴파운드 물성 정보를 예측하는 버추얼 컴파운드 디자인 시스템(Virtual Compound Design System, VCD)을 AWS 클라우드에 구축한다. 기존 온프레미스 환경 대비 컴파운드 개발 시간을 50% 이상 줄일 수 있다. 개발자들은 실시간으로 신규 연구 시스템에 접속해 컴파운드 설계와 같은 작업을 수행할 수 있어 업무 효율을 높인다.

또한, 아마존 세이지메이커(Amazon SageMaker)와 같은 머신러닝 서비스를 도입해 번거로운 작업을 제거하고 최적화된 성능의 타이어를 개발하는 데 협조한다. 이를 통해 한국 타이어는 데이터를 보다 빠르게 저장, 처리, 분석, 활용하고 우수한 신제품을 시장에 빠르게 선보일 수 있게 된다.

한국타이어 김형규 수석연구원은 “AWS 클라우드는 한국타이어가 오랜기간 축적한 데이터를 활용하는 데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주기에 이번 도입을 결정했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과 같은 핵심 기술을 접목해 타이어 개발의 혁신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