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서울대병원, ‘에브리에어’로 폐질환자 미세먼지 흡입량 분석 정확도↑
상태바
SKT-서울대병원, ‘에브리에어’로 폐질환자 미세먼지 흡입량 분석 정확도↑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9.0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SK텔레콤이 지난 5일 서울대학교병원과 ‘IoT 기반 공기질 흡입량 측정을 통한 미세먼지 연구’ 추진에 대해 기술협약을 맺었다.

 

 

 

이번 연구는 미세먼지와 폐질환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기 위한 것으로,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서울대학교병원에 연구에 최적화된 ICT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대학교병원은 폐질환 연구 참여 환자에게 SK텔레콤의 ‘에브리에어’ 휴대용 센서를 지급해 연구 참여 환자의 실시간 미세먼지 노출 수치를 측정, 기존 미세먼지 흡입 추정치와 비교·보완해 보다 정확한 결과를 도출하게 된다.

‘에브리에어’는 휴대용·거치형 센서를 통해 실내외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이산화탄소, 총유기화합물(TVOC) 등을 포함한 전체적인 공기질 상태를 측정하고 사용자에게 안내하는 플랫폼이다. SK텔레콤은 휴대용 센서가 측정한 공기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중앙서버에 전송, 공공 공기질 정보를 더해 서울대학교병원에 제공함으로써 서울대학교병원이 미세먼지 수치를 보다 용이하게 취합∙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간 학계에서는 연구참여자의 미세먼지 흡입량 측정이 필요한 연구 시, 연구참여자의 거주지나 주요 생활공간의 평균 공기질 수치를 통해 평균 미세먼지 수치를 추측하거나 고가의 장비를 통한 제한적인 실측만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이번 ‘에브리에어’를 활용환 연구를 통해 서울대학교병원은 향후 미세먼지와 폐질환의 연관성 연구에 더욱 세밀하고 정확한 측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