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cm까지 관제하는 고정밀 측위 자율주행 셔틀, 세종시에서 만난다
상태바
3cm까지 관제하는 고정밀 측위 자율주행 셔틀, 세종시에서 만난다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세종시청서 이춘희 세종시장·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업무협약 체결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와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기술 육성과 투자에 나선다. 양 기관은 29일 세종시청에서 ‘자율주행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실증 과제 수행을 위한 상호 협력 및 지원 관계를 정립해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LG유플러스의 5G 자율주행차 시연존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구체적으로는 ▲‘자율주행특화도시 세종’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등 자율주행차 사업에 대한 육성과 투자 ▲자율주행차 관련 대기업과 중소기업, 스타트업 간 상생에 대한 지원 제공과 진입 장벽 완화 등을 위한 제도 개선 추진 ▲5G 통신 기반의 교통 관련 신사업 육성, 지역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협의체 구성, 운영에 관한 업무 ▲지역 일자리 창출, 경제 활력 제고, 자율주행차 상용화 등을 위해 상호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MOU로 지난 7월 세종시와 부산에서 발표한 5G 자율주행 로드맵 중 일부인 5G 자율주행 셔틀 운행 사업의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라며 “일반도로와 주거단지, 도심공원 등에서 자율주행 셔틀이 안정적으로 시범 운영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 기관은 이르면 올 10월 5G 자율주행 셔틀 시범 운행 구역을 선정하고, 지원 장비를 구축해 실증 서비스에 나선다. 다이나믹(Dynamic) 정밀지도, 고정밀 측위(차량 위치 3cm 단위 측정) 등 자율주행 플랫폼 기술, 실시간으로 자율주행 차와 정보를 주고받는 5G망, 운행 서비스와 데이터를 분석·예측하는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내년 6월까지 세종시에서 안전한 자율주행 셔틀을 도입하는 것으로 목표로 한다. 이후 5G 차량용 통신 통합단말기(C-V2X) 적용 기회를 모색해 세종시를 시민 친화적 자율주행 도시로 발돋움시켜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세종시는 지난 7월 부산 해운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규제자유특구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자율주행의 안정성을 높여줄 5G 기술과 자율주행 사업 실증 계획 등을 공개했다. 세종시는 이날 행사에서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돼 2021년까지 LG유플러스와 자율주행특화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