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협력사 스마트팩토리 생산 자동화 지원으로 ‘상생’한다
상태바
LG전자, 협력사 스마트팩토리 생산 자동화 지원으로 ‘상생’한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8.1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LG전자가 협력사의 제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약 300억 원을 국내 협력사에 투자해 협력사의 생산라인 자동화를 진행했다. LG전자가 축적해온 자동화 노하우를 협력사에 적용한 결과 지난해는 전년 대비 자동화율이 약 10%p, 생산성은 최대 550% 증가했다. 불량률도 최대 90% 감소했다.

 

 

LG전자는 글로벌생산센터와 소재/생산기술원의 생산기술 전문가를 협력사에 파견해 생산 전 과정을 살펴보고 점검하며 자동화할 수 있는 공정을 찾아내도록 노력했다.

지원받은 업체 중 한 곳인 고모텍은 얼음정수기냉장고의 제빙(製氷)도어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수율을 높이는 데 고민하고 있었다. LG전자는 설비 전문가를 투입해 문제의 원인을 분석한 뒤, 제빙 도어의 형상을 기존 사출성형 방식이 아니라 진공성형 방식으로 만들고 생산라인에서 조립, 발포, 라벨부착 등을 자동화하도록 제안했다. 그 결과 전체 10개 공정이 4개로 줄고 불량률이 약 80% 감소했으며, 생산성이 220% 높아지고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를 거뒀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올해 60여 개 협력사의 전체 공정을 자동화하는 과제를 추진하고 있으며, 해외에 진출한 협력사도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