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대 스마트팩토리 전략' 공개·· "국내 제조업 기반 변모시키겠다"
상태바
KT, '5대 스마트팩토리 전략' 공개·· "국내 제조업 기반 변모시키겠다"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5.3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KT가 유력 파트너 기업들과 손잡고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산업을 확산, 국내 제조업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KT는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방형 혁신을 통한 5G 스마트팩토리 추진전략을 소개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KT의 스마트팩토리 전략 주요 파트너인 '현대중공업지주', '코그넥스(Cognex)', '텔스타홈멜(Telstar hommel)', '유도(Yudo) 그룹'이 함께 참석해 KT와의 전략적 유대와 협력의 결과물들을 소개했다.

KT는 5G 혁신이 스마트팩토리 기반 제조업 환경에 큰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보고 있다. 2018년 7월 KT경제경영연구소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 5G는 제조업에서만 약 15조 6000억 원의 상당의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KT는 ▲강력한 보안성을 지닌 기업 전용 5G ▲제조업에 특화된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 ▲팩토리 메이커스(Factory makers) 기반의 실시간 관제 · 운용 ▲5G 스마트팩토리 관련 3GPP 표준 규격화 추진 ▲여러 ICT 솔루션과 융합한 오픈형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 등 크게 5가지 방향성을 지닌 스마트팩토리 시장 경쟁력 제고와 국내 제조업 환경에 큰 변화를 불러오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 2015년부터 세계 5G 표준 제정을 주도해왔으며,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을 통해서도 성공적인 5G 네트워크 시연에 성공한 경험이 있다. 또 이런 과정 등을 통해 지금까지 수집한 각종 실증 데이터 분석 자료를 국제규격 표준화기구인 3GPP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KT는 얼마 전 새롭게 선보인 '기업전용 5G'를 내세워 경쟁자들과 차별화를 꾀한다. 최근 사물인터넷(IoT),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등을 기초로 본격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나선 제조 기업의 수가 증가하고 있는데, 기밀 정보 유출과 해킹에 취약한 일반 네트워크는 디지털화를 추진하는 기업 입장에서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KT는 기업용 5G 네트워크가 별도의 장비를 통해 일반 가입자 망과 분리된 기업 전용 내부망을 제공하기 때문에 5G의 특징인 높은 연결성 · 초저지연 · 빠른 응답성과 더불어 높은 보안성을 만족시켜준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기업전용 5G는 별도의 구축 비용이나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T는 현재 몇몇 기업을 기준으로 기업 전용 5G의 도입 효과와 개선점을 지속해서 수집하고 있으며, 아직은 망 비용을 받지 않고 있지만 기존 LTE 요금 대비 부담 없는 수준의 요금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KT 이용규 상무
KT 이용규 상무

또한 근래 클라우드 산업의 가장 큰 화두인 '에지 클라우드(Edge Cloud)'의 경우, KT는 제조업에 특화된 기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를테면 산업 데이터의 저장 · 분석, 블록체인 기반의 강력한 링크 보안, 실시간 예측 분석, 에지 기반 장애복구 등 제조업에 필수로 요구되는 특화 기능들이 탑재된다.  

팩토리 메이커스는 이번 행사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KT의 자체 플랫폼이다. 이는 스마트팩토리를 통합 관제하는 솔루션으로, 표준화된 UI를 통해 연결성을 증가시키고 공장 밖 원격 관제 와 운용을 지원한다 . 실시간 장애 원인 분석과 원격 복구 기능도 함께 제공된다.

마지막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에너지, 보안 등 KT가 보유한 기존 ICT 솔루션을 융합한 스마트팩토리 전용 상품이 3분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여기에는 170만 가입자 기반의 AI 서비스 '기가지니(GIGA Genie)'의 기술과 노하우가 접목된다.

이 밖에 이날 행사에 참석한 주요 파트너들도 자사의 기술과 KT의 5G, 에지 클라우드 기술 등을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융합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KT와의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의 제조 비용 부담을 줄이겠다고 말햇으며, 코그넥스는 5G 에지 클라우드 기반 머신비전(Machine Vision) 플랫폼을 개발해 여러 기업이 머신비전을 간편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머신비전 검사는 카메라를 통해 획득한 2D · 3D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불량 유무를 판별하는 기술이다. 이는 자체 서버나 설비 구축이 어려운 중소규모 제조업체에서 관제와 운용을 모두 KT의 에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기업의 머신비전 솔루션 도입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1만 3000개의 회원사를 지닌 이노비즈협회의 스마트공장 컨소시엄 의장사인 텔스타홈멜 역시 에지 클라우드 기반의 '링크(Link) 5G' 플랫폼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링크 5G는 기존의 각기 다른 산업용 프로토콜을 갖고 있던 산업 설비가 동일한 5G 무선신호를 수신해 통합 제어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디바이스다.

유도그룹의 스마트팩토리 관련 자회사인 '스튜디오 3S'는 실시간 제조 데이터 수집에 필요한 보안 강화 측면에서 KT의 기업전용 5G를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특정 산업별로 축적된 도메인 지식 공유를 통해 동반 성장을 꾀하는 KT 5G 오픈랩 기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해, 공정간 물류의 연결과 디지털 트윈을 통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 5G플랫폼 개발단장 이용규 상무는 "아직은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고 국내 제조업의 경쟁력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KT는 파트너와 함께하는 플랫폼을 통해 궁극적으로 파트너와 국내 모든 제조업계가 편리하고 부담 없이 성공적인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할 수 있는 환경의 구현을 목표로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