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화소 이젠 ‘1억’ 넘는 시대, 삼성 전자 이미지센서 개발
상태바
모바일 화소 이젠 ‘1억’ 넘는 시대, 삼성 전자 이미지센서 개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8.12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삼성전자가 샤오미와의 협력 개발한 '1억 화소'의 벽을 깬 1억 800만 화소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선보였으며, 이달부터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는 초소형 0.8㎛(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크기의 픽셀을 적용한 센서로, 지난 5월 공개한 6400만 제품보다 화소 수가 1.6배 이상 늘어 기존 모바일 기기에서 표현하지 못했던 세세한 부분까지 이미지로 담아내는 초고해상도 촬영을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1/1.33 인치' 크기의 센서를 적용해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수광면적)을 넓혔으며, 4개의 픽셀을 합쳐 하나의 큰 픽셀처럼 활용하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고화질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바닷가와 같이 햇빛이 강한 환경에서는 Low-ISO 모드로 작동해 색 재현성을 높이고, 빛이 적은 환경에서는 High-ISO 모드로 작동해 노이즈를 개선하는 'Smart-ISO(스마트 ISO) 기술'을 탑재했다.

이 밖에도 동영상 녹화 시 화각 손실 없이 최대 6K(6016×3384) 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담을 수 있어, 개인용 동영상 촬영을 넘어 영화와 방송 콘텐츠 등 전문가 수준의 영상 촬영에도 활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