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멘스-러셀, 스마트 공장 구축과 디지털 전환 협력 추진
상태바
한국지멘스-러셀, 스마트 공장 구축과 디지털 전환 협력 추진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9.1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멘스 솔루션 활용, 설계 고도화 프로젝트 진행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참여 위해 적극 협력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가 국내 자동화 설비 제조사 러셀과 9월 10일 충북 청주에 위치한 러셀 본사에서 스마트 공장 구현과 디지털 엔터프라이즈(Digital Enterprise) 분야의 전략적 업무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관련 산업 분야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한국 정부에서 진행 중인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에도 적극 동참하는 것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 내용은 국내 전기전자, 물류, 식음료, 제약 등의 분야에서 지멘스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활용, 제품·공정 설계 고도화를 위한 프로젝트 협력 등 기술과 전문지식 개발을 목표로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핵심이다.

반도체 장비·자동화 설비 제조사 러셀은 자동화 사업부이자 자회사인 러셀 로보틱스를 통해 지멘스와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러셀 로보틱스는 공장 내 무인화 이송 로봇(AGV: Autonomous Guided Vehicle) 제조·제어 시스템 개발을 위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향후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의 축적된 노하우와 수준 높은 최첨단 자동화 솔루션을 기반으로 공정물류·의료, 서비스 산업에서 표준화 AGV 지게차와 3방향 지게차를 활용한 AMR(Autonomous Mobile Robot, 자율이동로봇) 시장까지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권순욱 러셀 대표이사는 “한국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와의 협약은 러셀이 자동화와 로봇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향후 지멘스 솔루션을 적용한 높은 수준의 제품·서비스를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으로 나아갈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