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체인, 카이스트와 DABS 유통 플랫폼 개발 위해 MOU
상태바
립체인, 카이스트와 DABS 유통 플랫폼 개발 위해 MOU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9.0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배유미 기자] IoT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 립체인(ReapChain)이 31일 카이스트 BI스퀘어랩(BI SQUARE Lab)과 블록체인을 활용한 디지털 자산 수익증권(DABS, Digital Asset Backed Securities) 유통 플랫폼 서비스 개발과 실용화 방안 마련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DABS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채권, 부동산 등 전통적 금융자산의 권리나 소유권을 유동화 시킨 것을 뜻한다. 이를 통해 자산의 거래내용이 투명하게 관리되어 신뢰를 높이고 특정인들만 참여했던 금융 투자 상품에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게 된다.

립체인과 BI스퀘어랩은 이번 협약을 통해 디지털 자산 수익증권의 유통 플랫폼을 구축하고 실용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립체인은 디지털 자산 수익증권 유통 플랫폼의 서비스 인프라를 제공하고, BI스퀘어랩은 사업운영과 확산에 관련된 자문과 방법론을 제공한다.

립체인은 블록체인의 트릴레마를 해결함으로써 블록체인 기술을 필요로 하는 모든 DApp에게 실사용이 가능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제공하고자 한다. IoT, 온라인투표, 디지털 자산 등의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BI스퀘어랩을 이끌고 있는 이철호 카이스트 교수의 주요 연구분야는 핀테크 관련 블록체인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실용화 방안으로, 블록체인과 금융을 결합하기 위한 연구를 계속해 나가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미국 경영과학회(The Institute for Operations Research and the Management Sciences, INFORMS)가 주최한 국제 학술행사에서 암호화폐 시장과 P2P 대출 시장의 관계를 증명한 연구가 e-비즈니스 분야 우수연구로 선정됐다.

이정한 립체인 대표는 ”블록체인의 기술력으로 자산의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디지털 자산은 지금까지는 없었던 혁신적인 사업 분야가 될 것”이라며, “증권형 토큰은 기존 자산의 유동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더 많은 개인 투자자가 민간 금융 거래에 참여할 기회를 마련해 줌으로써 금융시장에 새로운 거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