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지역,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상태바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지역,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7.1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지금까지 서울시 일부 주민들만 사용할 수 있었던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앞으로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교통비 절감을 위해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 사업대상 지역을 17일부터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서울시는 알뜰카드 사업에 자치구 단위로 참여해 종로, 중구, 구로, 서초, 강남 5개구 주민들만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었다. 
 
이번에 서울시가 시 차원에서 사업에 참여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서울시민 누구나 알뜰카드를 사용해 대중교통비 절감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서울시 전 지역이 참여함에 따라 알뜰카드는 대중교통수송분담률이 높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광역시(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전 지역에서 가입할 수 있게 됐고, 대상지역은 128개 시‧군‧구으로 확대돼 전국 인구의 80%가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시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하고, 더불어 카드사가 추가할인(약 10%)을 제공해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절감할 수 있는 교통카드이다. 
 
20~30대)젊은 층에게 특히 인기가 높고 7월 10일 기준 총 8만여 명이 이용 중으로, 이번 서울시 참여를 계기로 이용인원이 더욱 증가해 조만간 1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희망자는 광역알뜰교통카드 누리집에서 카드를 신청‧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카드 신청·발급은 사업대상지역 주민(주민등록기준)만 가능하나 카드 사용과 마일리지 적립은 지역과 상관없이 전국 어디서나 할 수 있다.
 
하반기에는 후불카드 발급이 어렵거나 실물카드 대신 모바일 결제를 희망하는 이용자들을 위해, 스마트폰으로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제로페이형 모바일 광역알뜰교통카드가 도입된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장구중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이번에 서울시가 알뜰카드 사업에 참여하게 된 것은 수도권과 모든 광역시 등 대중교통 중심도시 시민 모두가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보다 많은 지역의 주민들이 알뜰카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방 대도시권역을 중심으로 신규지역 확대를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