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기지국용 400Gbps 광 송·수신 엔진 개발한 ETRI
상태바
5G 기지국용 400Gbps 광 송·수신 엔진 개발한 ETRI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3.2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400Gbps 신호 전송용 광 송·수신 엔진을 개발해냈다. 이는 초대형 데이터센터나 이동통신 기지국 등을 위한 기술로, 적용 시 10만 명이 고화질 유튜브 영상을 동시 스트리밍할 수 있는 수준이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400G 광학송수신 엔진이 PCB 평가보드에 장착된 모습

기존 데이터센터에는 주로 100Gbps용 광트랜시버가 사용됐다. 4개의 채널로 25Gbps씩 전송할 수 있었으며, 레이저 다이오드(EML) 소자 4개가 탑재된 방식이다.

연구진은 전송 속도를 4배 높여 채널당 100Gbps 수준으로 전송할 수 있는 EML 소자를 제작했다. 이 EML 광원 소자 4개와 광 검출기, 광 송신부, 광 수신부 등을 집약해 400Gbps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광 송·수신 엔진을 개발한 것이다. 이 엔진은 기존처럼 광트랜시버에 내장해 사용할 수 있고, 통신 장비 라인카드 보드 상단에 부착할 수도 있다.

또한, 연구진은 광학엔진을 어른 손가락 하나 크기의 광트랜시버에 실장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라인카드 하나에 광학엔진 64개를 장착할 수 있게 된다. 전송 속도가 4배 높아진 광 송·수진 엔진을 2배 더 늘릴 수 있어, 같은 면적에서 처리 용량은 최대 8배까지(3.2TB→25.6TB) 늘리는 셈이다.

현재, 5G 이동통신망 구축에 사용되는 25G EML을 일본으로부터 전량 수입하고 있어, 이번 기술 개발과 특허출원을 통해 국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향후 기술 안정화에 노력하고, 400Gbps를 넘어 1Tbps 개발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