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엘케이인스펙션, AI로 치매 분석하는 솔루션 상용화
상태바
제이엘케이인스펙션, AI로 치매 분석하는 솔루션 상용화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3.0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배유미 기자] 인공지능 기반 의료 분석 솔루션기업 제이엘케이인스펙션이 지난 1일부터 치매 검진용 AI 뇌 노화 측정 솔루션 ‘에이트로스캔’(ATROSCAN)’을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에서 정식으로 선보인다.

에이트로스캔은 70여 개의 인공지능 모델이 뇌 MR 영상에서 62개 뇌 영역을 3차원으로 자동 분류하고 그 결과를 정량적으로 비교 분석하는 솔루션이다. 인지기능 장애보다 먼저 발생하는 뇌 위축 정보를 정량화해, 자연스러운 노화가 아닌 치매가 발생하기 전 예방∙관리 수행을 목적으로 한다.

인공지능 뇌 노화 측정 솔루션 에이트로스캔(ATROSCAN)의 UI 이미지. (자료제공=제이엘케이인스펙션)

해당 분석을 통해 검진자는 자신의 뇌를 시각화해서 볼 수 있으며, 자신의 보유 질환 등에 따른 관리 방법과 과거 측정 기록에 따른 추적 분석을 할 수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에이트로스캔은 많은 인력과 시간이 소요되는 과정을 인공지능 솔루션이 대신할 수 있다는 비용 효과성과 검진자의 데이터 활용성 덕분에 성공적으로 상용화될 수 있었다. 이는 의료 인공지능 산업 분야에 중요한 수익 모델이 될 수 있어 관련 시장 활성화 관점에서도 큰 의미를 가질 예정이다.

박경일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신경과 교수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검진자에게 더욱 빠르고 더 정량적인 결과 제공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엘케이인스펙션 관계자는 “우리는 해외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으로 일본에 진출했고, 터키, 유럽 등으로의 진출이 모색되고 있는 제품”이라며 “본 제품이 국내뿐만 아시아, 유럽, 미국은 물론 중동 등 해외 시장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고 성공적인 사업화를 이룰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