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클라우드, 서울에 첫 대한민국 리전 개설
상태바
구글 클라우드, 서울에 첫 대한민국 리전 개설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2.1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구글 클라우드가 서울에 첫 번째 리전을 개설했다. 아태지역 전체로는 8번째다. 

GCP 서울 리전 개설 계획은 2019년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Google Cloud Next)’에서 처음 발표됐으며,  2월 19일 가동을 시작으로 전 세계 16개국 내 21개 리전과 64개 영역(zone)으로 구성된 구글 클라우드의 글로벌 인프라 범위에 포함된다.

전 세계 구글 클라우드 리전 분포도
전 세계 구글 클라우드 리전 분포도

개설 단계부터 3개의 영역으로 구성된 GCP 서울 리전은 구글 클라우드 고객과 파트너가 고가용성 워크로드를 실행하고 데이터를 국내에 저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GCP 서울 리전 개설로 한국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국내, 글로벌 기업은 작업 처리에 소요되는 접속 지연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원격 클라우드 서비스는 물리적 데이터센터와 가까울수록 데이터 송수신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전반적인 성능 향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서울 리전은 ▲컴퓨트 엔진(Compute Engine)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oogle Kubernetes Engine) ▲클라우드 빅테이블(Cloud Bigtable) ▲클라우드 스패너(Cloud Spanner) ▲빅쿼리(BigQuery) 등 다양한 구글 클라우드 표준 서비스 제품군도 제공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고객에게는 구글 클라우드의 지역별 파트너 생태계 시스템과 복수의 전용 인터커넥트(Dedicated Interconnect) 로케이션을 지원해 새롭게 구축하는 서비스와 기존 서비스를 원활하게 통합할 수 있도록 한다.

현재 구글 클라우드는 삼성전자와 롯데멤버스를 비롯해 SKT, 넷마블, LG전자, 위메프, 선데이토즈 등 다양한 한국 고객과 협력해 고객이 더 큰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하고 중요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GCP 서울 리전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구글 클라우드 글로벌 리전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