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러닝 모델 압축 기술' 노타, 15억 원 투자 유치
상태바
'딥러닝 모델 압축 기술' 노타, 15억 원 투자 유치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9.2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디바이스 AI에 최적화된 모델 데이터 압축 기술로 빠른 성장세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노타(Nota.ai)가 스톤브릿지벤처스로부터 총 15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노타는 자체 개발한 딥러닝 모델 경량화 기술을 활용해 온디바이스 AI(On Device AI)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이다.

기존의 딥러닝 모델은 복잡한 연산을 처리하기 위해 클라우드 서버의 고성능 컴퓨팅 파워를 거쳐야만 했다. 반면, 노타의 경량화 기술을 활용하면 스마트폰이나 소형 IoT 기기, 싱글보드 컴퓨터 등 엣지 디바이스상에서 독립적으로 구동 가능한 수준으로 딥러닝 모델을 압축할 수 있다. 모델 사이즈를 줄이면서도 성능 저하를 최소화한 것이다.

온디바이스 AI 솔루션을 활용하면, 디바이스 내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므로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다. 노타는 자사의 솔루션을 사용 중인 한 제조업체가 기존 대비 운영 비용의 80% 이상을 절감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해 AI 기술 도입을 꺼렸던 기업들과 노타의 협력 사례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현재 노타는 제조, 건설, 유통,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사를 빠르게 확보해나가고 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스톤브릿지벤처스는 “온디바이스 AI는 최근 대두되는 빅데이터 프라이버시 이슈와 민감한 산업 데이터 이슈를 해결하고, 연산 처리의 즉시성을 보장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노타는 차별화된 기술을 독자 개발했고 여러 기업과의 협력 또한 활발히 추진 중이므로 향후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노타의 채명수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북미, 유럽 등 해외 시장을 공격적으로 개척할 계획”이라며, “연내 북미 지사를 설립하고, 2020년 상반기까지 Mobile World Congress(MWC), GITEX Future Stars, Embedded AI Summit,CES 등 유명 글로벌 컨퍼런스에 참가해 더 많은 고객사를 발굴할 것”이란 포부를 밝혔다.

또한 2019년에는 컴퓨터 비전 분야에 집중했다면, 2020년에는 새로운 온디바이스 AI 서비스를 출시하고 음성과 데이터 분야에 특화된 경량화 기술 개발에 집중하겠다는 기술 고도화 계획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