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리서치 뉴로모픽 시스템 ‘포호이키 비치’ 발표
상태바
인텔, 리서치 뉴로모픽 시스템 ‘포호이키 비치’ 발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7.1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오늘 16일 인텔이 64개 로이히(Loihi) 리서치 칩으로 구성된 800만-뉴런 뉴로모픽 시스템(코드명 포호이키 비치(Pohoiki Beach))을 더 많은 리서치 커뮤니티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연구원들은 포호이키 비치를 통해 생물학적 뇌에서 발견된 원리를 컴퓨터 아키텍처에 적용한 인텔의 뇌 기반 리서치 칩인 로이히로 실험을 진행할 수 있다. 로이히는 스파스 코딩, 그래프 검색, 제약 충족 문제와 같은 특수 애플리케이션에서 CPU보다 최대 1000배 빠르고 1만 배 효율적인 정보 처리를 지원한다.

포호이키 비치의 도입으로 연구원들은 스파스 코딩, 동시적 위치추정과 지도작성(SLAM, Simultaneous Localization and Mapping), 경로 계획 등 신경 기반 알고리즘을 효율적으로 확장해 데이터 입력 기반 학습과 적응을 실현할 수 있다. 포호이키 비치는 인텔의 뉴로모픽 리서치 중 대표적인 사례로, 올해 말 1억 개의 뉴런으로 아키텍처를 확장할 토대를 마련한다.

포호이키 비치 뉴로모픽 시스템은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과 자동화 기기를 지원해, 가장 어려운 계산 문제 등을 포함한 새로운 응용 프로그램을 위한 특수 아키텍처의 특징을 보인다. 범용 컴퓨팅 기술과는 다르게 특수 시스템을 사용함으로써, 무인 차량에서부터 스마트 홈, 사이버 보안까지 다양한 실제 응용 프로그램에서 수십 배의 속도와 효율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