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데이터 중심 포트폴리오로 HPC·AI 워크로드 통합 가속화
상태바
인텔, 데이터 중심 포트폴리오로 HPC·AI 워크로드 통합 가속화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6.1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인텔이 ‘2019 국제 슈퍼컴퓨팅 컨퍼런스(2019 International Supercomputing Conference, 이하 ISC 2019)’에서 인텔의 데이터 중심 포트폴리오가 어떻게 차세대 고성능 컴퓨팅(HPC) 시스템을 변화시키고 업계를 엑사급 컴퓨팅으로 이끌어 나갈 지에 대해 발표했다.

 

 

인텔은 데이터 중심 포트폴리오가 HPC 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AI) 가속화를 단일 컴퓨팅 환경에 통합해, HPC 시스템만의 도전 과제를 해결하고 컴퓨팅 엔진을 공급하는 새로운 메모리·스토리지 패러다임을 소개했다. 이는 시스템 설계자들에게 대량의 데이터를 이동, 저장, 처리하는 첨단 컴퓨팅 시스템 구축의 기초를 제공한다.

인텔은 고성능 컴퓨팅을 위해 인텔 제온 플래티넘 9200 프로세서 기반 사전 구성 시스템을 함께 선보였다. 이는 2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제품군의 일환으로 과학적 시뮬레이션, 재무 분석, AI, 딥러닝, 3D 모델링과 분석, 암호화, 데이터 압축 등 워크로드와 활용도를 높인다. 인텔 딥러닝 부스트(인텔 DL 부스트) 기술을 통합한 인텔 제온 플래티넘 9200 프로세서는 이전 세대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대비 최대 30배 가속화된 AI 성능을 나타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