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렉터-온테스트, 지능형 IoT 플랫폼으로 중동 스마트시티 시장 진출
상태바
그렉터-온테스트, 지능형 IoT 플랫폼으로 중동 스마트시티 시장 진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4.0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오늘 3일 그렉터와 온테스트가 IoT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홈, 스마트그리드 사업 협력을 위해 MOU를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쿠웨이트를 비롯한 중동 지역 스마트시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마켓 앤 마켓은 전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 규모가 2022년 약 1363조 원(1조 2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중 중동 지역에 대해 KPMG는 2022년 3조 600억 원,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42년 37조 4000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쿠웨이트는 걸프지역 무역-금융 중심지의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뉴 쿠웨이트 2035 국가개발계획'에 따라 Al-Sabiya 신도시(실크시티)를 비롯한 10개 신도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그렉터는 특허받은 에지 컴퓨팅 기술로 완성한 데이터허브 기반 IoT 플랫폼 '엘리엇 엣지'를 중동시장에 공급할 새 채널을 추가했다. 온테스트는 자체 개발한 센서 디바이스와 스마트시티 에너지관리시스템(EMS)의 고도화된 성능으로, 중동지역 스마트홈 사업 선점에 필요한 사업 엔진을 확보했다.

'쿠웨이트 스마트홈-스마트그리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 쿠웨이트의 에너지 정책, 기후, 생활문화, 에너지 공급방식 등 중동 지역과 쿠웨이트의 현지 특성에 맞춰 제품을 디자인할 전략을 세웠다. 이에 국내 스마트홈 사업에서 검증된 지능형 IoT 플랫폼 기술을 접목해 중동 스마트홈 분야를 선점한 후, 스마트시티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