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B-Nüvü Camēras, NASA 유사 지구 찾기용 행성 카메라 공급
상태바
ABB-Nüvü Camēras, NASA 유사 지구 찾기용 행성 카메라 공급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12.09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ABB와 Nüvü Camēras의 주요 기술이 지구와 유사한 다른 세계를 탐색하기 위해 NASA(미국항공우주국) 미래 우주 관측소가 쏘아올릴 우주 망원경에 탑재된다고 밝혔다. 

NASA 미래 우주 관측소의 ‘낸시 그레이스 로만 우주 망원경 (Nancy Grace Roman Space Telescope)’이 지구와 유사한 다른 세계를 탐색하기 위해 2025년에 발사될 예정이다. 로만 망원경에는 두 개의 장비가 실리게 된다. 하나는 우주 암흑에너지 분포의 신비를 연구하기 위한 것이며, 나머지 다른 한 대 장비는 우주의 외계 행성 이미지 촬영을 위한 전용 카메라인 CGI(CoronaGraph Imager)다. CGI 내부에는 ABB가 Nüvü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자 코어를 탑재한 고감도 카메라 2대가 장착된다.

태양계 외행성 시스템은 원거리 관측이 극히 어렵다. 그 이유는 행성들이 근처의 항성에 비해 매우 더 흐릿하고 서로 이격 거리가 상당히 미미하기 때문이다. NASA의 CGI는 광소자들이 복합적으로 배치돼 항성의 빛을 차단하고 인접한 행성의 잔여광(殘餘光)을 고감도 카메라로 전송할 수 있게 한다. 종전에는 관측할 수 없었던 우주공간 상의 특이점을 드러내도록 ABB/Nüvü의 고유한 이미징 솔루션을 활용했다. 

마르 코리보(Marc Corriveau) ABB 캐나다 법인 계측·분석 총괄은 “로만 망원경 미션은 32억 달러 프로젝트로서 현재 지상에서 이뤄지는 외계 행성 이미지 촬영보다 100배에서 1000배나 더 강력하다. 성공을 위해 ABB 최첨단 전문 지식이 필요한 아주 흥미로운 프로젝트이다”라고 언급했다.

이번 ABB사의 계약 수주는 위성 관측 민간 업체인 GHGSAT 수주에 연이은 것으로, 이 계약은 지상의 메탄가스 누출을 고화질 이미지로 촬영할 수 있는 특별 광센서를 공급하는 것이었다. ABB 광학 장비는 이미 우주 공간에서 90년 이상 신뢰할 수 있는 운영 이력을 축적하고 있다. 2003년부터 캐나다 대기 관측 위성인 SCISAT 센서는 지구 대기권에서 60개가 넘는 분자와 오염물질 성분을 조 단위까지 장기적 구성 요소 변화를 세밀하게 추적해 왔다. 

한편, ABB는 선도적인 글로벌 기술 기업으로, 보다 생산적이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고자 사회와 산업의 변혁을 활성화하고 있다. ABB는 소프트웨어를 전기화, 로보틱스, 자동화, 모션 포트폴리오에 연결함으로써 기술의 경계를 넓혀 성과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린다. 130년이 넘는 우수한 역사와 함께, 100여 개국에서 11만명의 유능한 직원들이 ABB의 성공을 이끌고 있다.

Nüvü Camēras는 2010년 이래로 초(超)감도 이미징 솔루션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업체다. 캐나다에 본사가 위치해 있으며, 우주 탐사·관찰, 산업안전 관리, 자연과학·생명과학 분야 진단기술 시장을 겨냥해 카메라와 조절기 설계, 제조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