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상호 문화교류의 해, ‘악단광칠’ 온라인 공연 개최
상태바
한-UAE 상호 문화교류의 해, ‘악단광칠’ 온라인 공연 개최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1.1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아랍에미리트(UAE) 문화청소년부(이하 문화부)는 ‘2020-2021년 한국-아랍에미리트(UAE) 상호 문화교류의 해’(이하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해 11월 18일 ‘악단광칠’ 온라인 공연과 이슬람 예술 가상현실(VR) 전시 등 비대면 문화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양우 장관은 누라 알 카비 장관의 답방 제안에 따라 2020년 1월 아부다비에 방문해 ‘상호 문화교류의 해’ 주요 계획·기념 상징·표어를 발표하고, 양국 문화부 장관은 문화교류에 대한 기대를 담은 특별기고를 자국 언론에 각각 게재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양국 문화부가 준비한 대면 문화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이에 양국 문화부 장관은 이와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문화교류를 이어가기 위해 화상회의로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2021년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양국 문화부는 ▲비대면 출판 수출 상담회, ▲현대미술 가상현실(VR) 전시, ▲ 문화콘텐츠산업 화상 토론회, ▲ 온라인 한국 대중음악 공연 등도 진행했으며, 이런 노력을 이어가기 위해 이번에 비대면 문화행사를 개최했다.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하 진흥원), UAE 한국문화원, 뉴욕대 아부다비 예술원이 공동 주관하는 ‘악단광칠’ 기념 공연은 당초 아부다비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현지의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한국에서 사전 녹화 후 현지시각 11월 18일에 비대면 송출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또한 공연 시작 전, 연주자인 악단광칠이 실시간 관객과 대화를 통해 질문에 응답하는 등 쌍방향 소통으로 한국문화에 대한 관객들의 이해를 높였다.
 
이번 공연에서는 한국 전통음악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곡들과 현지 국민들에게 익숙한 곡인 ‘파이브 센스(Five Senses)’를 우리 국악기로 연주해 현지 관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이번 공연 영상은 지난 10월 전남 구례군 사성암 사찰에서 3일 동안 사전 녹화를 진행해 관객들에게 아름다운 한국 가을 절경을 고스란히 담아 보여줬다.
 
아울러 UAE 문화부는 ‘알 부르다 기금: 이슬람 예술 가상현실(VR) 전시’를 11월 18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문체부 누리소통망 등 온라인을 통해 국내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이번 온라인 전시에서는 알 부르다 기금을 통해 지원받은 예술가들이 창작한 이슬람 예술작품(10개)을 소개한다.
 
양국 문화부는 앞으로 ‘한국 대중음악 축제’, ‘2021 두바이 박람회(EXPO) 참가’ 등도 준비해 상호 문화교류의 해 표어의 의미를 살린 문화교류를 지속할 계획이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양국 문화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라며 “2021년까지 이어지는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계기로 양국이 하나가 되고, 우의를 더욱 돈독하게 다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