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2% 사고율의 '전기차 화재' 대응 매뉴얼 나온다
상태바
0.02% 사고율의 '전기차 화재' 대응 매뉴얼 나온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9.2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소방청은 전기자동차의 수요 증가에 따라 사고 시 안전한 대응을 위해 '전기자동차 사고대응 매뉴얼'을 발간한다.

 

국토교통부에 의하면, 최근 3년간 국내 전기자동차 등록 건수는 2017년에 2만 5108대, 2018년 5만 2756대, 2019년 8만 9918대로 해마다 평균 1.9배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소방청은 작년 한해 전기차 전체 차량 대수 대비 화재사고율이 0.02%로 전체 차량 화재사고율인 0.02%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기차가 화재위험이 더 높은 것은 아니지만, 소방대원이 현장활동을 할 때 위험 여지가 있는 고압 전류로 인한 2차 피해를 예방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매뉴얼에는 현장활동 시 소방대원의 안전확보를 위해 국내에 보급되고 있는 전기자동차 32종에 대한 구조방법, 구조활동 시 주의사항 등이 이해하기 쉽게 구성돼 있다. 또한, 전기자동차 사고대응 시 주의할 점으로 고전압 배터리로 인한 감전 위험성과 배터리의 폭발, 내부 전해액 누출로 인한 2차 피해 가능성을 지적하고 있다.

 

지난 5월 29일 대구광역시 북구 산격동 엑스코 전자관 주차장에서 일어난 전기차 '코나' 화재. 충전 중에 발생한 화제로 원인은 미상이다 (출처: 소방청)

전원 차단을 위해서는 전기자동차의 전반적인 특성을 이해하고, 차량 제조사별 구조와 배터리 위치 등을 알아야 한다. 소방청은 이에 맞춰 인명구조나 화재진압을 할 때 절연성능이 있는 개인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전원 차단 등 안전조치를 실시하도록 했다.

소방청은 현장에서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매뉴얼을 스마트폰 어플로도 제작, 보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