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벤처기업협회,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추진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9.18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벤처기업협회는 중기부의 2020년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운영기관으로서 비대면 업무시스템·온라인 보안 솔루션 도입 등을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수요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코로나 19로 인해 업무 방식이 비대면으로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이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비대면 분야 국내기업을 육성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수요기업으로 선정된 중소‧벤처기업에게는 비대면 업무시스템 등을 도입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최대 400만 원, 자부담 10% 포함)가 지급한다.

서비스 이용 금액의 90%(기업 당 최대 360만 원)까지 지원하며, 10%(기업 당 최대 40만 원)를 수요기업이 부담하는 방식이다. 모집 규모는 8만개사 내외로 예산(2880억 원) 소진 시까지 상시 모집하며, 바우처 사용기간은 지원 대상 확정일로부터 8개월이다. 

서비스 제공 분야는 화상회의를 비롯해 재택근무(협업 툴),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에듀테크(비대면 직무교육 포함), 보안 솔루션, 돌봄 서비스,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이다. 

아울러 벤처기업협회에서는 참여기업 중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능한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진출 지원프로그램 등을 병행 지원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은 K-Startup을 통해 온라인 신청 가능하며, 운영기관으로 벤처기업협회를 지정하면 협회에서 진행하는 기타 연계 지원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김진형 상근부회장은 “중소‧벤처기업들이 비대면 업무 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