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사회안전망 통해 가격폭락 마늘 판매 지원
상태바
SK이노베이션, 사회안전망 통해 가격폭락 마늘 판매 지원
  • 김경한 기자
  • 승인 2020.06.2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 사옥의 사회안전망 전용몰 ‘하이마켓’ 통해 마늘 판매
본사와 서산 배터리 사업장 구내식당에 마늘 식단 구성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사회안전망 구축 차원에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산물 판매를 위해 기업의 인프라와 시스템을 이용해 직·간접적으로 판매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22일 본사 사옥에서 개최한 ‘하이마켓 쇼케이스’에서 별도 공간을 마련해 육쪽마늘 부스를 운영한 바 있다. 6월 29일부터는 구성원 참여형 사회안전망 전용몰 ‘하이마켓(Hi Market)’ 본격적으로 판매한다. 

SK이노베이션은 육쪽마늘로 유명한 서산 지역의 육쪽마늘을 구매, 판매, 소비하는 방법으로 농가를 지원하기로 했다. 서산은 육쪽마늘로도 유명한 곳으로, 매년 개최하던 마늘 축제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는 열리지 않아 타격이 심한 상황이다. 현지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83.4ha 규모 경작지에서 수확한 1144톤 분량의 마늘을 산지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은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국내 생산 공장이 있는 곳이다.

우선 SK이노베이션은 서울 종로 본사 SK서린빌딩과 서산 배터리 사업장을 비롯 각 사업장의 구내식당에서 서산 농가의 마늘을 소비할 수 있는 식단을 짜기로 했다. 구내식당 운영사들도 이 같은 취지에 공감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협력에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은 더 나아가 7월 초 본사 사옥으로 농가를 초청해 장터를 마련하고, 시민들과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서산 육쪽 마늘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육쪽마늘을 구매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사회안전망 원칙은 기업 시스템과 구성원들의 참여를 전제로 한 진정성과 지속가능성인데, 이 원칙으로 생산량 증가와 소비감소로 인한 구조적 위기를 맞은 마늘 농가를 지원하게 된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우리 사회의 다양한 고통(Pain Points)을 찾아내 함께 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으로 진화 발전시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