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고객 보험 혜택 강화한 ‘아이폰케어’ 출시
상태바
KT, 고객 보험 혜택 강화한 ‘아이폰케어’ 출시
  • 김경한 기자
  • 승인 2019.11.0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기부담금 감소, 13개월만에 배터리 교체, 분실 시 새 단말 제공

[테크월드=김경한 기자] KT가 아이폰(iPhone) 사용자를 위해 전용 단말보험 ‘아이폰케어’를 11월 8일 출시했다. 기존 단말보험과 비교해 자기부담금 감소, 배터리 교체보상 강화, 수리보증 연장(EW), 챗봇앱을 통한 무료 아이폰 기술상담 지원 등 고객 혜택을 강화했다.

‘아이폰케어’는 부분수리, 리퍼, 도난분실에 대한 자기부담금이 정액형으로, 보상 전에 부담해야 하는 금액을 명확히 알 수 있다. 기존 단말보험에 비해 자기부담금이 낮아졌다. 또한 보상한도 내에서는 횟수 제한 없이 파손 보상을 받을 수 있고 분실, 도난 시에는 리퍼 단말이 아닌 동급/유사 종의 새 단말이 지급된다.

배터리 소모가 빨라지는 사용패턴을 고려해 ‘슈퍼안심’에서 제공했던 ‘배터리 교체’ 보상을 ‘아이폰케어’에서는 더욱 강화했다. 기존 25개월차부터 이용할 수 있었던 ‘배터리 교체’의 기준을 13개월차로 줄였다.

분실, 파손과 동일하게 AS센터를 방문해 배터리 기능 저하 교체 확인서를 받아 보험금을 청구하면 보상 받을 수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제조사에서 2년간 제공하는 카메라모듈, 진동모터, 스피커모듈 등에 대한 보증기간을 ‘아이폰케어’ 가입 고객에게는 자체적으로 1년 연장해 3년간 아이폰 고객들이 안심하고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다.

KT AS센터를 방문하는 ‘아이폰케어’ 가입자는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KT AS센터에서는 고객이 자기부담금만 내고 아이폰 수리와 리퍼 서비스를 바로 받을 수 있다. 총 수리비의 20%까지 KT 멤버십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어 고객 부담도 줄었다. 

아이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을 위해서 KT는 ‘KT 휴대폰 보험 모바일 보상센터’ 앱을 통해 챗봇 상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해당 앱을 다운받아 채팅상담을 실행하면 챗봇을 통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상담원도 연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