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카메라에 집중한 아이폰 11 시리즈 공개
상태바
애플, 카메라에 집중한 아이폰 11 시리즈 공개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9.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듀얼·트리플 카메라, 머신러닝 기술, 강화된 하드웨어 선보여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어올 무렵이 되면, 으레 새로운 아이폰 공개 소식이 들려온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9월 10일(현지시각) 애플이 신형 아이폰 3종을 공개했다. 이번에는 '아이폰XS' '아이폰XR'과 같은 다소 모호한 이름 대신 '아이폰11', '아이폰 11 프로', '아이폰 11프로 맥스'로 다시금 원래의 직관적인 숫자 네이밍을 채택했다.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된 아이폰11 프로를 설명하는 애플 CEO 팀쿡 (자료=애플 키노트)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된 아이폰11 프로를 설명하는 애플 CEO 팀 쿡 (사진=애플 키노트 中)

올해 아이폰의 초점은 카메라에 맞춰진다. 아이폰XR의 후계 격인 아이폰11은 듀얼 카메라를, 아이폰11 프로와 프로 맥스는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우선 아이폰 11프로와 프로 맥스에 아이폰 시리즈 최초로 후면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된 것과 함께 표준형인 아이폰11에도 듀얼 카메라가 탑재되며 아이폰 싱글 카메라 시대는 막을 내렸다. 듀얼 이상의 카메라는 심도 측정과 증강현실 구현을 비롯한 최신 스마트폰 카메라의 핵심 기능들을 고품질로 구현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 되고 있다. 싱글 카메라도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으로 비슷한 기능들을 구현할 수 있지만 아무래도 카메라가 복수인 쪽이 더 유리하다. 

아이폰11
아이폰11

후면 카메라 스펙은 아이폰11이 1200만 화소 광각/초광각 듀얼 카메라에 조리개값 F1.8과 F2.4, 광학손떨림방지(OIS)와 4K 60p 동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아이폰 11 프로와 프로 맥스는 1200만 화소 광각/초광각/표준 트리플 카메라에 조리개값 F2.4(광각), F1.8(초광각), F2.4(표준), 마찬가지로 광학 손떨림 방지와 4K 60p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새 모델 모두 시야각 120도의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하며 한 장의 사진에 담을 수 있는 화면의 크기가 넓어졌다.

야간 촬영 모드를 추가해 어두운 곳에서 찍은 사진에 대한 조도, 노이즈, 색상 등에 대한 고품질 자동 보정이 가능해졌으며, 요즘 SNS에서 인기 있는 반려동물 사진 촬영을 위한 반려동물 모드도 추가됐다. 

아이폰11 프로, 프로 맥스
아이폰11 프로, 프로 맥스

특히 머신러닝을 활용한 새로운 이미지 처리 시스템이 눈에 띈다. 사람들은 종종 우스갯말로 '연예인들의 외모에서 가장 예쁜 부위만 모아서 조합하면 가장 아름다운 얼굴이 나오지 않을까?'란 말을 하곤 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사실 가장 중요한 건 부위별 아름다움보단 조화로움에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진 촬영에선 다른가 보다. 애플이 새로 공개한 '딥 퓨전' 기능은 사진 촬영 시 미리 장노출 사진 4장과 단노출 사진 4장을 메모리에 임시로 저장하고, 사용자가 셔터를 눌러 촬영한 사진까지 총 9장의 사진을 분석해 각각의 사진에서 가장 뛰어난 요소를 뽑아 최상의 사진 한 장을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촬영된 사진 해상도는 2400만 화소다. 딥 퓨전은 올해 가을 중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형태로 추가될 예정이다.

전면 카메라는 세 모델 모두 1200만 화소 F2.4 싱글 카메라이며, 4K 60p 동영상 촬영과 120프레임 셀프 슬로모션 카메라 등을 지원한다.

프로세서는 'A13 바이오닉'이다. 이번에도 머신러닝 처리 성능 향상에 초점을 뒀다. A13의 머신러닝 가속기는 초당 1조회 이상의 연산을 처리할 수 있으며 CPU, GPU 성능은 전작보다 20% 높아졌다. EUV(극자외선) 기반의 7nm 공정으로 제작돼 배터리 소모량은 30~40% 줄어들었다.

또 공간 인식을 담당하는 'U1'칩이 새롭게 탑재됐는데, 이 칩은 특히 애플이 최근 관심을 쏟는 증강현실 기술을 구현할 때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램은 아이폰11이 4GB, 아이폰 11프로와 프로 맥스는 공개되지 않았다.

디스플레이는 전처럼 LCD 모델과 OLED 모델로 구분했다. 아이폰 11이 LCD, 아이폰 11프로와 프로 맥스가 OLED 기반이다. 특히 '슈퍼 레티나 XDR'로 명명된 새 OLED 디스플레이는 햇빛 아래서도 최대 800니트 밝기를 지원해 야외 시인성을 높였고, 익스트림 다이내믹 레인지 콘텐츠를 감상할 땐 최대 1200니트를 지원해 다채로운 HDR10 동영상 감상에 적정한 밝기를 제공한다. 

사진=애플 홈페이지
사진=애플 홈페이지

화면 크기는 아이폰11이 6.1형(1792x828), 아이폰11프로와 프로맥스가 5.8형(2436x1125)과 6.5형(2688x1242)로 출시되며 화면비는 모두 19.5:9를 유지한다. 명암비는 200만대 1이다. 

늘 그렇듯 배터리 용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애플은 영상 재생 기준으로 아이폰 11이 최대 17시간, 아이폰 11프로와 프로 맥스가 각각 18시간과 20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세 모델 모두 18W 충전을 지원하며 아이폰 11프로와 프로맥스는 18W 어댑터가 기본 제공된다. 

저장공간은 아이폰11에 64GB/128GB/256GB 모델이 있고, 아이폰 11프로와 프로 맥스는 64GB/128GB/512GB 모델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재질은 아이폰 11이 알루미늄과 글래스, 아이폰 11프로와 프로 맥스가 스테인레스와 글래스를 사용했다. 

색상은 아이폰11이 전작인 아이폰XR과 마찬가지로 다채로운 색을 지원한다. 옐로/그린/화이트/블랙/퍼플/프로덕트 레드까지 6종을 지원하고, 아이폰 11프로와 프로 맥스는 기존의 골드/실버/스페이스 그레이에 새롭게 미드나이트 그린이 추가됐다.

가격은 아이폰11이 699달러부터 시작하며 아이폰 11프로가 999달러, 아이폰 11프로 맥스가 1099달러다. 가장 비싼 모델이 1499달러이며 한국 출시가는 이보다 비쌀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대로 이번 신형 아이폰들은 와이파이6를 지원하며 5G는 지원하지 않는다. 13일부터 사전 예약을 받아 9월 20일 30개국에 1차 출시하며, 한국은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아 국내 출시일은 미정이다. 다만 과거 기록을 토대로 이르면 10월 말 국내 출시를 점쳐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