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딕, 셀룰러 IoT 프로토타입 개발 지원 플랫폼 ‘Thingy:91’ 출시
상태바
노르딕, 셀룰러 IoT 프로토타입 개발 지원 플랫폼 ‘Thingy:91’ 출시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8.2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노르딕 세미컨덕터(Nordic Semiconductor)가 LTE-M/NB-IoT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인증되고, Arm TrustZone 보안 기능을 제공하는 셀룰러 IoT 프로토타이핑 플랫폼인 ‘Thingy:91’을 출시한다.

 

 

 

Thingy:91은 10MB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아이베이시스(iBasis)의 Nano(4FF) eSIM 카드가 번들로 제공돼, 셀룰러 LTE-M나 NB-IoT 자동으로 즉시 연결할 수 있다. 셀룰러 IoT 네트워크 구축하고 국가들의 증가로, 해외 로밍 기능도 지원한다.

주로 자산 추적 애플리케이션으로 활용되며, 노르딕은 샘플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운송 컨테이너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컨테이너 내부의 개별 아이템들은 단거리 블루투스 5를 통해 추적(컨테이너 내의 위치, 냉장보관 물품의 온도 등)할 수 있으며, 컨테이너 자체나 내용물의 중요한 변경사항 등을 장거리 셀룰러 무선 기술을 통해 원격으로 추적할 수 있다.

Thingy:91은 6x6cm 크기의 플라스틱·고무 케이스로 하우징돼 있으며, 디바이스의 1440mAh 충전식 리튬이온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USB 커넥터를 포함한다. 또한 온도, 습도, 대기질, 공기압력을 측정할 수 있는 환경 센서와 컬러나 광센서, 별도의 저전력·높은 관성력(High G-Force)의 가속도계 등의 센서들을 탑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