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갤럭시 노트 10' 통해 삼성과 모바일 파트너십 강화
상태바
MS, '갤럭시 노트 10' 통해 삼성과 모바일 파트너십 강화
  • 이건한 기자
  • 승인 2019.08.0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도우 10과 노트 10의 연결성, 원드라이브 연계성이 강화된다

[테크월드=이건한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삼성전자와의 모바일 부문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핵심은 PC와 모바일 디바이스간 통합된 사용자 경험 제공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지시각 7일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의 디바이스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을 통합한 서비스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이번에 공개된 삼성 갤럭시 노트10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스토리지인 원드라이브(OneDrive), 메일 소프트웨어 아웃룩(Outlook), PC와 스마트폰의 연결을 지원하는 유어 폰(Your Phone) 등이 기본 탑재된다. 또 워드와 엑셀, 파워포인트 같은 생산성 앱에 대한 접근성이 강화됐다.

눈에 띄는 건 윈도10 PC와 갤럭시 노트의 연결이다. 지금까지 유어 폰 기능으로 두 기기를 연결 시 기본적으로 PC에서 사진과 문자 메시지, 알림 등에 액세스할 수 있었지만 이 과정은 다소 번거로운 일이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 10은 상단 패널에서 기본 제공되는 링크 투 윈도우(Link to Window) 기능을 통 PC에 연결하기만 하면 기기 내 중요 콘텐츠를 PC에서 즉시 접근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내 사진을 메일이나 PPT로 직접 끌어서 옮기는 것도 가능해져, 사용자는 기기와 PC를 오갈 필요 없이 한층 손쉬운 문서 작업이 가능해진다. 또 조만간 PC에서 직접 전화를 걸거나 받는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다. 사용자는 PC에서 전화를 받고 문자에 회신하며, 음성 메일 등을 보낼 수 있게 된다.

원드라이브와의 동기화 기능도 강화된다. 특히 갤럭시 노트 10은 원드라이브가 갤러리 앱에 기본 통합된다. 사진과 비디오를 원드라이브에 자동으로 동기화하고 여러 장치에서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이 구현된다.

삼성전자 갤럭시북 S
삼성 갤럭시북 S (사진=삼성전자)

한편, 이 밖에도 이번 언팩에서 삼성은 마이크로소프트, 퀄컴과의 파트너십으로 개발된 새로운 윈도우 10 PC, '갤럭시 북 S(Galaxy Book S)'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기가비트 LTE 연결과 터치 투 웨이크(Touch to wake), 퀄컴의 7nm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cx를 탑재했으며 13.3형의 터치스크린과 일체형 키보드를 탑재해 휴대성을 극대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