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인공지능 ‘스마트 시니어타운’ 만든다
상태바
KT, 인공지능 ‘스마트 시니어타운’ 만든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4.1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KT가 지난 11일 서울 광진구 시니어타운 ‘더 클래식 500’과 함께 ‘AI 기반의 시니어타운 혁신모델 협력 MOU’를 맺고, 오늘 12일 스마트 시니어케어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협력할 계획을 밝혔다.

 

 

협약식에는 KT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 더 클래식 500 최종문 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인공지능, VR, AR, IoT 등 ICT 기술로 더 클래식 500을 ‘스마트 시니어타운’으로 혁신할 예정이다.

본 협약식에서는 스마트 시니어타운 입주 시니어를 위해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서비스 ▲KT 기가지니와 로봇을 통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KT 기가아이즈 솔루션을 이용한 지능형 CCTV ▲KT 기가지니를 이용한 커뮤니티 안내와 예약 지원 ▲인공지능을 통한 시니어 빅데이터 분석 ▲IoT 자가진단을 통한 모바일 헬스케어 등의 구축에 대해 논의됐다.

향후 ICT 기반 혁신서비스 확대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5G와 AI에 기반한 스마트 시니어케어 시범서비스를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KT의 MR기술에 기반한 지능형 헬스케어 서비스는 시니어의 인지능력과 신체능력을 동시에 증진시키며 경도인지장애를 예방할 수 있어, 긍정적인 도입이 예상된다.

KT 기업사업부문장 박윤영 부사장은 “KT ICT 역량을 총 동원해 더 클래식 500의 AI 시니어타운 구축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더 클래식 500의 서비스 가치를 높여 시니어 건강증진 서비스 확산에 함께 기여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