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MWC에서 촉각 인터넷 기술 선보인다
상태바
ETRI, MWC에서 촉각 인터넷 기술 선보인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19.02.21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오는 25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 통신 산업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 참가해, 초연결통신, ICT 소재 부품, 지역 산업 IT 융합 기술 등 최신 유망 ICT를 선보인다.

연구원은 먼저 초연결통신 관련 기술 부문에선 ▲인간이 촉감을 느끼는 0.001초의 속도만에 데이터를 전달하는 촉각(Tactile) 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초저지연 광액세스 기술 ▲AI를 활용해 다수의 통신 매체로 최적의 네트워크 환경을 제공하는 AI 다중 경로 최적화 기술을 전시한다.

ICT 소재 부품과 지역 산업 IT 융합 분야에선 ▲기존의 무선 통신과 달리 인체 매질을 통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인체 통신 기술 ▲공장 내 장비와 센서 데이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스마트 공장 모니터링 기술을 선보인다.

ETRI는 이번 전시회에 에이알텍, 엠엘소프트, 넷비젼텔레콤, 디엔엑스, 비자리움 등 5개 공동연구기관과 함께 해외 마케팅을 위한 기술 사업화 확산 프로그램 행사에 참여한다. 아울러 스페인, 이스라엘, 프랑스, 인도 등 해외 기업과 해외 국가관 참여자를 전시 부스에 초청해 기술 소개와 네트워킹 행사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순석 커뮤니케이션 전략 부장은 “이번 MWC 2019 전시회를 통해 연구원의 다양한 연구 성과들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소개함으로써, 글로벌 기술 사업화에 주력하고 우리나라 ICT 기술의 우수성을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