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티브 월드 2018의 핵심 기업들 ③- 로옴
상태바
오토모티브 월드 2018의 핵심 기업들 ③- 로옴
  • 박지성 기자
  • 승인 2018.02.27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안전”하다!

[편집자 주] 금년 1월 17일부터 19일까지 동경 빅사이트에서 열린 넵콘 재팬(NEPCON JAPAN)에는 약 12만 명의 참관객과 약 2500개의 기업이 참가해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이 아시아 최대규모의 전시회에는 자동차 전장화와 자율주행과 관련된 오토모티브 월드(Automotive World)도 동시 개최돼 1063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했다. 해당 전시회에서 참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던 핵심 기업들을 간추려 보자.

 

"정말 안전한 차를 만든다는 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로옴의 오토모티브 월드의 핵심 컨셉이 무엇인지를 묻는 말에 담당자는 "안전한" 차라고 답했다. 너무나도 당연한 이야기에 기자가 "안전한 건 기본이 아닌가?"라는 반문을 했다. 그러자 담당자는 정색을 하며, 그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그리고 그 힘든 일을 어떻게 로옴은 해 내고 있는지 상세히 설명해 줬다.

 

로옴은 오토모티브 월드에 아예 자사가 만든 자체 콘셉트카를 선 뵀다. 근 미래에 구현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미래 차량에는 로옴이 보유한 역량이 총 집결 됐다. 해당 차량은 1) 휴대폰으로 구현되는 스마트 키 시스템 2) 디스플레이와 이미지 센서로 구현되는 사이드 미러, 레어 미러 3) 운전자의 맥박을 자동으로 감지하는 핸들 4) 차량의 전체 정보가 구현되는 디지털 콕핏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결정체였다.

▲ 로옴이 선보인 오토모티브 콘셉트카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역량의 집결체였다.

▲ 모니터의 디스플레이를 제외하고는 모든 제품이 로옴의 자체 역량을 통해 만들어졌다.

사실 디지털 콕핏은 다수의 참가사들이 내놓은 제품이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중에서도 로옴의 디지털 콕핏이 단연 돋보인 이유는 차량 주행 시 응급 상황에 대한 대비한 기술력 때문이었다. 디지털 콕핏은 차량 주행에 필수적인 모든 정보가 집결되는 상황판이다. 그렇기에 차량 각 구성 부분과 밀접하게 연계돼 실시간 정보 수집이 가능해야 하며, 각 구성부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운전자에게 해당 내용을 신속하게 알릴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이런 기능들이 원활하게 작동하기 위해서는 각 구성부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전제돼야 하며 이는 매우 높은 기술적 난이도를 요한다.

 

로옴은 전력 반도체, PMIC, 센서 등 오토모티브 전반에 걸쳐 폭 넓은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로옴은 전체 운영 프로세스에서 발생 가능한 모든 오류들을 사전 정립하고 각 상황에 대한 감지와 대응책을 반영해 디지털 콕핏을 설계했다. 이렇게 설계된 디지털 콕핏은 고장 상황 발생 시 운전자에게 해당 상황에 대한 즉시적 피드백 제공은 물론이고, 최악의 상황에도 주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핵심 정보(기어 상황, 속도계, 엔진 RPM 등)를 제공하도록 만들어져 운전자의 안전성을 극대화 했다.

▲ 로옴의 디지털 콕핏은 고장 상황에도 운전자에게 필수적인 정보는 (좌측부터 속도, 고장 유무, 기어 상황) 지속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로옴의 부스를 떠나는 기자에게 로옴의 담당자는 "그 어떤 기계도 고장이 안 날 수는 없다. 중요한 건, 그런 상황을 사용자에게 얼마나 즉시적으로 그리고 정확히 알려줄 수 있느냐이다. 그리고 이런 역량을 갖추기 위해서는 오토모티브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필요로 하는데, 그걸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우리 로옴이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