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8.2.23 금 16:54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현대차, 국내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연 성공서울-평창간 고속도로 190km 구간
양대규 기자 | 승인 2018.02.05 09:44

[EPNC=양대규 기자] 현대자동차가 서울-평창간 고속도로 190km 자율주행 시연을 성공했다. 이날 시연은 정부 관계자, 대학교수 등이 동참했다. 

서초구 만남의 광장에서 출발한 5대의 자율주행차는 고속도로에 진입과 동시에 자율주행 모드로 진입했다. 차량은 중간 차로까지 들어선 뒤, 경부고속도로 제한 속도인 110km/h까지 속도를 냈다. 서울톨게이트를 지날 때는 제한속도 30km/h를 맞춰 통과했다. 영동고속도로를 타기위해 신갈JC 전방 6km에선 미리 오른쪽 끝차로로 이동했다.

영동고속도로를 타자마자 위험상황이 발생했다. 좌측으로 차로를 변경하려는 순간 좌측 건너편 차로에서 대형 트럭이 차선을 밟고 달리고 있던 것. 자율주행 시스템은 이를 감지하고 트럭을 먼저 보낸 뒤 안전하게 차선을 변경했다. 영동고속도로를 올라 타자 규정제한 속도인 100km/h로 자동 세팅됐다. 한참을 달리던 중 전방에 서행중인 트럭을 따라가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자율주행차는 부드럽게 추월차로로 차선을 변경한 뒤 저속 운행 차량을 따돌렸다.

현대차 자율주행 시스템은 양보 능력도 가지고 있었다. 고속도로 규정 속도로 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한 승용차가 뒷쪽에서 바짝 따라붙자 우측 차로로 차선을 변경해 뒷차량을 먼저 보낸 후 원래 차로로 복귀했다. 해당 자율주행 양보 기능은 일정 속도 이상에서만 작동하고 차량이 막히는 저속 상황에서는 발현되지 않는다. 고속도로 차로변경 시 차로에 있는 실선과 점선 또한 구분한다. 차로 변경 상황이 발생해도 차로가 실선일 경우는 차로 변경을 이행하지 않았다.

자율주행 시스템은 대관령IC를 지나 목적지인 대관령 TG에 도착과 동시에 종료됐다. 이날 자율주행 시연을 보인 5대 모두 실패 없이 2시간 30분여 만에 목적지에 도착했다. 190km에 달하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몸소 체험한 탑승자들은 놀라움과 함께 상당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국민대 조용석 교수(자동차공학과)는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기반의 자율주행차가 4단계 기술로 완벽하게 달리는 것을 체험했다"며, "다른 차량이 급격히 껴드는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주행하는 것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국토부 김진후 사무관은 "오늘 장거리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연에 성공한 만큼 자율주행차 시대가 가까워졌음을 느낄 수 있었다"며, "업계의 기술 개발 노력에 발맞춰 정부도 제도나 인프라 등을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자율주행#넥쏘#자율주행 시범운행#오토모티브#ADAS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